국제

호수에 잠겨있던 1000년전 마을 부활… ‘시간여행’ 펼쳐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중북부 토스카나주 루카에서 댐 공사 중 침수된 12세기 마을이 ‘부활’한다고 미국 CNN 등 해외 언론이 5일 보도했다.

토스카나주정부는 1946년 당시 수력발전댐을 건설하기 위해 12세기 당시 사람들이 살았던 오래된 마을을 침수시켰다. 이 마을은 오래도록 댐 건설로 생긴 인공 호수 속에 잠겨있어야 했다.

침수된 마을에는 집과 다리, 교회 등의 흔적이 매우 고스란히 남아있었고, 약 1000년 전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 가치도 높았지만 보존이 진행되진 못했다.

하지만 최근 토스카나주정부 관광청은 1994년 이후 26년 만에 호수 안에서 잠자고 있는 12세기 마을을 관광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관광청에 따르면 침수된 마을이 대중에 모습을 드러낸 일은 1958년과 1974년, 1983년, 1994년 이후 이번이 다섯 번째다.

주정부 측이 오랫동안 호수의 물을 강제로 빼고 물 속에 잠겨 있는 오래된 마을을 사람들에게 공개하기 위해 애써왔으며, 실제로 해당 마을의 이전 시장은 이 마을을 재건하는 것이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주장을 펼쳤었다.

당시 이러한 주장을 펼쳤던 전 시장의 딸이자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로렌자 조지는 자신의 SNS에 “2021년이 되면 마을이 잠겨 있는 호수의 물을 모두 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아버지와 나는 이번 사업이 연간 10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을 불러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여겼다”고 전했다.



주정부 측 역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이탈리아 전역의 관광산업이 침체에 빠진 현재, 통째로 수장됐던 약 1000년 전 마을이 수많은 사람들의 호기심을 안고 해당 지역으로 발걸음을 옮기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