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강물에 몸던진 주인…그 자리에서 하염없이 기다린 충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물에 몸을 던진 주인을 그 자리에서 하염없이 기다린 충견이 있다./사진=추톈도시보

강물에 몸을 던진 주인을 그 자리에서 하염없이 기다린 충견이 있다. 6일 중국 후베이성 일간 추톈(楚天)도시보는 우한(武漢)시 장강대교에서 투신 사건이 벌어진 후 개 한 마리가 돌부처처럼 그 자리에 앉아 주인을 기다렸다고 보도했다.

지난 5일 우한에 거주하는 쉬모씨는 장강대교를 지나다 난간에 목을 빼고 앉아있는 개 한 마리를 발견했다. 인근에 차를 대고 다가갔지만 개는 도망가지 않았다. 쉬씨는 “사람이 익숙한 듯 온순했다. 털이 깨끗이 관리되어 있었다. 떠돌이 개 같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 사진=추톈도시보

하지만 아무리 둘러봐도 주인은 보이지 않았다. 다리를 보수 중이던 인부에게 주인이 있는 개인지 묻자 뜻밖의 얘기가 돌아왔다. 개 주인은 얼마 전 다리에서 뛰어내렸으며, 개는 이후로 줄곧 먹지도 마시지도 않고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설명이었다. 추톈도시보는 지난달 30일 장강대교에서 실제로 투신 사건이 접수된 사실을 확인했으나, 개 주인의 신원이나 시신 발견 여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인부는 개가 아무리 불러도 잘 돌아보지 않고 그저 하염없이 강물만 바라볼 뿐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다른 인부 몇몇이 개를 데려가 보호하려고도 했지만, 그때마다 개는 번번이 다시 주인이 몸을 던진 자리로 돌아가 멍하니 다리 밑만 응시했다.

▲ 사진=추톈도시보

쉬씨 역시 구조에 나섰으나 개는 거세게 저항했다. 끈으로 묶어 잡아당겨 봐도 안간힘을 쓰며 버텼다. 결국 그는 개를 강제로 끌어안고 차로 향했다. 발버둥을 치던 개는 쉬씨가 차 문을 여느라 방심한 틈을 타 인근 야산으로 도망쳤다. 쉬씨는 “아무리 찾아도 개는 보이지 않았다. 잘못된 건 아닌지 걱정”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안타까운 충견의 실종 소식에 다음 날 지역 동물협회가 나섰다. 우한소동물보호협회는 6일 자원봉사자들과 팀을 꾸려 개가 처음 발견된 장강대교와 마지막으로 목격된 인근 산 수색에 나섰다. 그러나 작전은 실패했고 개의 행방은 여전히 묘연하다.

협회 이사 두판(杜帆)은 “교통경찰에게 협조를 요청해 CCTV도 조회했다. 무언가 움직이는 물체를 확인했으나 너무 어두워 사람인지 개인지 식별이 불가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개를 목격한 사람은 즉시 제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쉬씨는 “그 충성심이 어찌나 강하던지 개는 어느 누구도 따라가려 하지 않았다”면서 “어서 개가 구조돼 새 주인을 만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