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끼 겨우 구조됐지만…코로나19 숙주 지목 천산갑 멸종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산갑이 코로나19 중간숙주로 떠오르면서 멸종위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가운데, 태국에서 새끼 천산갑 한 마리가 구조됐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동물학회(ZSL)는 태국의 한 마을에서 새끼 천산갑이 홀로 구조됐으며, 가까스로 고비를 넘겨 당국이 보호 중이라고 밝혔다.

올 4월 구조 당시 생후 한 달밖에 되지 않은 새끼였던 천산갑은 상태가 위중해 살아남지 못할 거란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런던동물학회 에일린 론니 박사는 “처음 몇 주간이 고비였다. 처음에는 모두 새끼가 살지 못할 거로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새끼 천산갑을 살리기 위해 태국 야생동물 보호당국과 마히돌대학교 수의학과는 물론 런던동물학회에서 파견한 전문가까지 달라붙어 힘을 보탰고, 그 덕에 죽을 고비를 넘긴 천산갑은 점차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희망’이라는 이름도 얻었다. 박사는 “전 세계 천산갑 전문가와 긴밀히 협력해 24시간 최선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어 다행이었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 천산갑이 코로나19 중간숙주로 떠오르면서 멸종위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가운데, 태국에서 새끼 천산갑 한 마리가 구조됐다./사진=영국 런던동물학회(ZSL)

겨우 살아남은 새끼 천산갑은 그러나 다른 천산갑과 마찬가지로 멸종 위기에 놓여 있다. 동물학회 관계자는 “귀중한 삶의 두 번째 기회를 얻은 ‘희망’이를 야생으로 방생할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모든 천산갑처럼 희망이도 불확실한 미래에 직면해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산을 뚫는 갑옷이라는 의미의 천산갑은 예부터 중국 등지에서 약재로 인기가 높았다. 각종 질병에 효과가 있다는 그릇된 믿음 때문에 밀수가 끊이지 않았다. 한때 홍콩에서는 비늘 1그램당 미국 달러 1달러에 거래됐다. 이 때문에 천산갑 개체 수는 21년 만에 기존의 20% 이하로 줄었다. 2004년 이후 약재용으로 도살된 천산갑은 100만 마리 이상이다.

▲ 사진=영국 런던동물학회(ZSL)

▲ 사진=영국 런던동물학회(ZSL)

천산갑이 코로나19 중간숙주로 지목되고 팬데믹으로 판로가 막히긴 했지만 밀거래는 음지에서 여전히 성행 중이다. 지난 3~4월 중국에서는 대량의 천산갑 비늘을 실은 선적이 잇따라 적발됐으며, 같은 시기 말레이시아에서도 최대 1만 마리분량의 천산갑 비늘 6t이 압수됐다. 전문가들은 매일 천산갑 300마리 이상이 밀렵에 희생되는 것으로 추정한다.

런던동물학회 소속으로 세계적인 야생동물보건학 권위자인 앤드루 커닝엄 박사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천산갑 보호에 대한 논의도 활발해졌다. 다행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야생동물은 병원균의 원천이 아니”라면서 “문제는 인간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전문가들은 신종 감염병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멸종위기종 보호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하는 것에 그치지 말고, 야생동물을 마구잡이로 잡아먹는 등의 인간 행동을 수정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