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 진상 은폐하려고…야밤에 은밀하게 시신 매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에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중미국가 니카라과가 진상을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니카라과에서 일명 '익스프레스 시진 매장'이 자행되고 있다고 복수의 중남미 언론매체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익스프레스 시신 매장'은 표현 그대로 신속하게 진행되는 매장을 일컫는다.

코로나19가 지구촌을 강타하면서 사망자가 속출한 국가에선 흔한 일이 되어버렸지만 니카라과에선 은밀하게 진행된다는 게 다른 점이다.

복수의 중남미 언론은 "주민 대부분이 잠든 야밤에 운구차량이 공동묘지에 줄지어 들어가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망자로 의심되는 시신 매장이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게, 은밀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의 참관은 보통 2~3명으로 제한된다. 유족들은 일정한 거리에서 하관을 지켜본 뒤 바로 공동묘지에서 나와야 한다.

중남미 언론은 "밤에 공동묘지로 들어가는 운구차를 경찰이 에스코트하고 있다"면서 익스프레스 시신 매장이 정부의 주도로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는 의혹을 강력히 암시했다.

니카라과 보건부에 따르면 11일 기준으로 니카라과에선 코로나19 확진자 1464명, 사망자 55명이 발생했다. 전일비 증가율은 제로(0)였다. 하지만 실상은 다르다는 게 의학계와 시민단체들의 주장이다.

중남미 언론에 따르면 다니엘 오르테가 니카라과 정부가 코로나19의 현황을 축소-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한 의사단체와 인권단체는 최소한 30여 개에 이른다.

니카라과의 시민단체 '시민보초대'는 "지난 3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최소한 5000명, 사망자는 1000명 이상이지만 정부가 실상을 감추고 있다"고 최근 폭로했다.



사회적으로도 비판의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다. 니카라과의 정치평론가 엘리세오 누녜스는 최근 인터뷰에서 "오르테가 대통령이 무오류에 강한 집착을 갖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도무지 실패를 인정하려 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망자가 나오는 병원들도 코로나19의 진상 은폐를 거들고 있다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중남미 언론은 "익스프레스 매장으로 처리되는 시신이 코로나19 사망자로 의심되지만 사망진단을 내린 병원들은 '비전형적인 폐렴에 의한 사망'이라고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사진=코메르시오 홈페이지 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