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주 만에 문 연 英 맥도날드서 교통 정리하며 8시간 춤춘 직원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주 만에 문 연 英 맥도날드서 교통 정리하며 8시간 춤춘 직원

영국에서는 도시 봉쇄 조치가 단계적으로 완화하면서 지난 3일(현지시간) 10주 만에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이 다시 문을 열었다. 각 지역의 매장에는 차들이 길게 늘어설 정도로 고객이 넘쳐났고 어떤 지역은 경찰이 출동해 교통 정리를 해야 할 정도로 붐볐다.

웨일스 스완지에 있는 한 매장에서도 개점 시간 전부터 찾아오는 고객이 끊이지 않아 한 남성 직원이 직접 교통 정리를 하면서 춤까지 춰 차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크게 웃게 했다고 웨일스 온라인 등 현지매체가 보도했다.

이날 스완지 모파에 있는 이 매장에는 영업 재개를 기다릴 수 없어 11시에 문을 열기 1시간 반 전부터 차들이 밀려들었다.

개빈 브루스터라는 이름의 26세 남성 직원은 이날 줄지어 선 고객들의 차를 되도록 주요 도로에서 멀어지도록 하기 위해 주차장으로 나와 교통 정리를 하고 있었다. 그 사이 그는 차 안에 있는 고객들에게 주문 여부를 묻는 등 가벼운 대화를 나눴다. 그런데 그때 한 차량에서 음악을 크게 틀자 그가 춤을 추기 시작한 것이다.

팝스타 비욘세부터 레이디 가가까지 빠른 템포의 곡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그는 계속해서 현란한 댄스를 선보였다. 그 모습은 당시 대기 중이던 고객들에게 영상을 촬영돼 페이스북 등 SNS상에 게재돼 확산했다. 그러자 그 모습을 본 일부 네티즌은 그의 춤이 더 보고 싶다며 해당 매장으로 찾아가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결국 그는 영업 재개 첫날 무려 8시간이나 춤을 추며 교통 정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그는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관심을 받아 많은 사람에게 즐겁게 해줘 고맙다 등의 메시지를 받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내 업무는 뭐니뭐니 해도 고객을 웃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그는 밤에 스완지에 있는 한 펍에서 드래그 퀸(예술이나 오락, 유희를 목적으로 여장을 한 남자)으로도 일해 왔다.

많은 사람을 즐겁게 하는 것에 익숙한 그에게 있어 좋아하는 춤을 추면서 교통 정리하는 것은 피곤하기는 커녕 매우 즐거운 시간이 됐다는 것이다. 게다가 오랜 시간 순서를 기다리는 많은 고객도 신청곡에 맞춰 춤추는 그의 모습에 스트레스를 덜 받을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고객들이 보내준 자신의 댄스 영상을 공유하면서도 “내일 또 춤추겠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