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식물인간 아들 위해 병원 앞에서 노숙하는 엄마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한 주간 미국 애리조나 주(州) 피닉스의 날씨는 무척 뜨거웠다. 섭씨 38도를 넘나드는 것은 물론 모래를 동반한 바람도 쉼 없이 몰아쳤다. 하지만 이런 불편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노숙을 선택한 이가 있었다.

“가슴이 찢어지죠. 무섭기도 하구요. 하지만 가능한 모든 믿음을 가져보려 합니다”

아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 앞에서 한 달 넘게 노숙을 하고 있는 케런 글래서가 미국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케런의 아들 데이비드 글래서가 오토바이를 타다 사고를 당한 것은 지난 5월 10일(한국시간)이었다. 그의 나이 겨우 21세.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들이 더 많은 젊은이였다. 하지만 그는 사고 이후 현재까지 식물인간 상태로 병상을 지키고 있다.

“제 아들은 제 도움이 필요합니다. 저는 이렇게 병원 앞이 아니라 아들이 누워있는 병실 안에 제 아들과 함께 있어야 해요” 케런의 목소리는 간절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국 내 대다수 병원은 입원환자의 보호자 및 방문객의 병원 내 방문을 극도로 제한하고 있다.

지난 30일 간 케런이 아들 데이비드를 직접 본 것은 단 2번. 그마저도 매우 짧은 시간이었다. 케런과 가족들은 데이비드를 인터넷 화상을 통해 일주일에 단 3번만 볼 수 있다. 화상을 통한 만남에는 데이비드의 주치의도 참석해 환자의 상태를 설명해준다. 하지만 ‘희망이 없다’는 것이 현실이다.

케런은 미국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 아들은 제가 아는 최고의 사람이었어요. 누군가에게 기적이 필요하다면 그건 바로 제 아들일거에요”라고 말했다.

데이비드가 오토바이 사고를 당한 날부터 가족들은 병원 앞에서 노숙을 시작했다. 혹시 데이비드가 언제 세상을 떠날지 모른다는 불안함 때문이다. 번듯한 호텔이나 숙박시설을 이용하기엔 경제력이 없다. 케런과 가족들은 병원 앞에 주차된 자신들의 차 안에서 쪽잠을 자고 낮에는 병원 앞 벤치에 앉아 기도하는 일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데이비드의 여동생 엘리자베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노숙하는 일은 쉽지 않죠. 뜨거운 태양은 물론 미친 듯이 불어 되는 바람을 맞는 것도 어려운 일이네요.”라고 말했다.

그나마 이들이 잠시라도 미소를 지을 수 있는 건 주변인들의 온정 때문이다. 이들의 소식을 접한 버스기사는 노선 운행 중 잠시 내려 이들에게 과자를 전해주고 갔다. 인근 편의점 직원은 쉬는 시간을 이용해 이들에게 마실 물과 간식을 가져다 줬고, 병원 간호사들 역시 ‘힘 내라며’ 음료수와 간식을 들고 왔다.



케런은 언론과의 인터뷰 말미에 아들이 누워있는 병실 창문을 가리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렇게 이곳에 앉아 아들을 위해 기도하는 일이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에요. 하지만 절대 이곳을 떠나지 않고 계속 기도할 거에요. 제 아들이 깨어날 때까지 말이에요.”

허남주 피닉스(미국)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