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만년 전 떨어진 운석이 만든 녹색 호수…하룻밤 새 붉게 변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약 5만년 전 운석 충돌로 생긴 소금 호수가 갑자기 붉게 변했다. 11일(현지시간) 인도 NDTV와 CNN 등은 인도 마하라슈트라 불다나 지역에 있는 ‘로나르 호수’가 붉게 변해 전문가들이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사진=트위터

약 5만년 전 운석 충돌로 생긴 소금 호수가 갑자기 붉게 변했다. 11일(현지시간) 인도 NDTV와 CNN 등은 인도 마하라슈트라 불다나 지역에 있는 ‘로나르 호수’가 붉게 변해 전문가들이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마하라슈트라 관광청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염도가 매우 높은 ‘소금 호수’임에도 평소 청록빛을 자랑하던 로나르 호수가 분홍색에 가까운 붉은빛을 띠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단 전문가들은 호수 속 플랑크톤의 영향일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가뭄으로 로나르 호수의 수위는 낮아졌고 염도는 더욱 높아졌다. 염도가 높은 환경에서 호수 속 플랑크톤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붉은 색소를 활성화시켰을 가능성이 크다.

▲ 로나르 호수는 염도가 매우 높은 ‘소금 호수’임에도 평소 청록빛을 자랑했다./사진=123rf

과거 연구결과도 이런 가설을 뒷받침한다. ‘익스트림 마이크로바이옴 프로젝트’라는 연구조사에 참여한 과학자들은 몇 년간의 연구 끝에 녹조류의 일종인 식물 플랑크톤이 호수를 붉게 만든다는 것을 알아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분홍색 호수인 호주 힐리어 호수에서 연구를 진행한 과학자들은 호수 침전물에서 ‘두날리엘라 살리나’라는 플랑크톤을 발견했다. 녹조류의 일종인 이 식물 플랑크톤은 특이하게도 자외선에서 몸을 보호하기 위해 베타카로틴이라는 붉은 색소를 활성화시킨다.

포식자가 살 수 없는 높은 염도는 이런 플랑크톤의 서식을 도와 호수를 더 붉게 보이도록 한다. 아프리카 세네갈 레트바 호수나 캐나다 더스티의로즈 호수, 칠레 레드 라군 등 다른 유명한 분홍색 호수도 비슷한 이유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 세계적으로 유명한 분홍색 호수인 호주 힐리어 호수에서 연구를 진행한 과학자들은 호수 침전물에서 ‘두날리엘라 살리나’라는 플랑크톤을 발견했다.

호수 보존개발위원회 위원이자 지질학자인 가야난 카랏 박사는 “로나르 호수는 과거에도 종종 붉게 변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눈에 띌 정도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봉쇄 기간 사람 발길이 뜸해지면서 호수에 극적인 변화가 생긴 것 같다”고 추측했다. 카랏 박사는 일단 호수 샘플을 실험실로 보내 그 원인을 파악 중이다.

한편 로나르 분화구는 약 5만년 전 떨어진 운석이 지구와 충돌한 자리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운석 분화구이자 세 번째로 큰 분화구인 이곳에는 그 발원지도, 배수지도 알 수 없는 호수가 형성됐는데 그게 바로 로나르 호수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