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피흘리는 극우파, 들쳐업은 英 흑인…”모든 생명은 소중하다” 진짜 의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맞불 시위에서 부상을 당한 극우파 백인 시위자가 인종차별 항의 흑인 시위자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맞불 시위에서 부상을 당한 극우파 백인 시위자가 인종차별 항의 흑인 시위자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턴궁 앞 광장에서는 극우파 백인 시위대 수천 명이 주도한 폭력 시위가 전개됐다.

이날 극우파 시위대는 낙서로 훼손된 처칠 전 총리 동상을 보호하겠다는 명분을 앞세워 광장에 집결해 ‘백인우월주의’를 찬양했다.

오후가 되자 극우파가 트라팔가광장으로 행진을 시도했다. 유혈사태를 우려한 경찰은 극우파 시위대를 막아섰다. 그러자 만취한 일부 시위자는 경찰에게 술병과 화염병을 투척했다. 경찰이 연막탄을 던지며 해산을 시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 유혈사태를 우려한 경찰은 극우파 시위대를 막아섰다. 그러자 만취한 일부 시위자는 경찰에게 술병과 화염병을 투척했다. 경찰이 연막탄을 던지며 해산을 시도했지만 역부족이었다./사진=AP 연합뉴스

▲ 이날 취재에 나섰다가 부상을 입은 사진기자가 피를 흘리며 경찰 에스코트를 받고 있다./사진=AP 연합뉴스

결국 극우파 시위대는 트라팔가광장에 진을 치고 있던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 일부와 충돌했다.

애초 트라팔가광장에서 집회를 계획했던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는 극우파와의 충돌을 염려해 하이드파크로 장소를 변경해 시위를 전개하고 있었다. 그러나 일부 흑인들이 광장에서 시위를 강행하면서 곳곳에서 과격한 몸싸움이 벌어졌고 부상자도 속출했다.

일부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는 극우파들을 워털루역 쪽까지 쫓아갔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에게 맞아 피를 흘리던 한 극우파 백인 시위자가 흑인 시위자 도움으로 피신하기도 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현지언론은 인종차별 항의 시위에 참여한 흑인 시위자가 다른 시위자들에게 둘러싸여 피를 흘리고 있는 극우파 백인 시위자를 들쳐업고 현장을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고 부르짖는 흑인을 외면한 극우파를 구해내 ’모두의 생명은 소중하다‘(All Lives Matter)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도록 만든 셈이다. 모든 생명의 중요성을 강조한 이 말은 본래의 의미와 달리 흑인차별 문제의 심각성을 희석시키는 도구로 활용되곤 했다.

한편 런던시경은 이날 시위 현장에서 100명이 체포되고 경찰 6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기타 13명의 공무원도 부상으로 치료를 받았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