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재벌가 아들, 격리 어기고 18세 모델 여친 만났다가 추방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미디어 여왕’ 샤리 레드스톤 회장의 아들이 코로나19 격리 지침을 어겨 이스라엘에서 추방됐다. 왼쪽은 샤리 레드스톤 회장의 아들 브랜든 코르프, 오른쪽은 그가 격리 지침을 어기고 만난 여자친구 야엘 실비아.

미국 '미디어 여왕' 샤리 레드스톤 회장의 아들이 코로나19 격리 지침을 어겨 이스라엘에서 추방됐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은 이스라엘에 체류 중이던 레드스톤 회장의 둘째아들 브랜든 코르프(36)가 격리 지침을 어기고 몰래 여자친구 아파트에 머문 사실이 적발돼 추방 명령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브랜든은 12일 이스라엘에 머무는 남동생 면회를 목적으로 예외적 입국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입국 후 곧바로 여자친구를 만나는 등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사실이 확인돼 추방됐다.

이스라엘은 3월 18일부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으나 현지에 기반을 둔 외국인에 한해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하고 있다. 다만 모든 해외 입국자는 의무적으로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스라엘 내무부 소속 인구이민국경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브랜든이 여자친구와 같은 아파트에 머문 것으로 드러나 추방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 브랜든은 12일 이스라엘에 머무는 남동생 면회를 목적으로 예외적 입국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입국 후 곧바로 여자친구를 만나는 등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사실이 확인돼 추방됐다./사진=야엘 실비아 인스타그램

그가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만난 여자친구는 이스라엘 모델 야엘 실비아(18)로 추정된다. 실비아는 미국 방송인 킴 카다시안의 뷰티브랜드 모델로 활동한 이력이 있으며, 고등학교 졸업 후 현재는 군 복무 중이다. 이스라엘은 남녀 가릴 것 없이 고등학교를 마치면 의무적으로 군에 입대해야 하며 남자는 3년, 여자는 2년간 복무한다.

브랜든의 자가격리 지침 위반 및 추방 소식은 그가 ‘비아콤 CBS’의 소유주 레드스톤 일가의 자제라는 사실 때문에 더 화제가 됐다. ‘비아콤 CBS’는 CNN 창업자 테드 터너, 월스트리트저널 소유주 루퍼트 머독과 함께 3대 미디어 거물로 꼽히는 섬너 레드스톤(97)이 명예회장으로 있는 세계 최대 미디어기업이다.

▲ 미국 뉴욕 비아콤 본사./사진=AFP 연합뉴스

▲ ‘비아콤 CBS’ 샤리 레드스톤 회장(오른쪽)과 둘째아들 브랜든 코르프(왼쪽).

음악채널 MTV와 영화 ‘아이언맨’, ‘트랜스포머’ 제작사 파라마운트 픽쳐스 등을 거느린 비아콤이 2006년까지 한 회사였다가 분리된 3대 지상파 CBS와 2019년 다시 합병하면서 ‘비아콤 CBS’가 탄생했다. 이때 일선에서 물러난 아버지 대신 합병을 성사시킨 브랜든의 어머니 샤리 레드스톤이 회장직을 맡고 있다.

샤리 레드스톤은 1980년 변호사이자 랍비인 이츠하크 아하론 코르프와 결혼해 킴벌리와 브랜든, 타일러 등 세 자녀를 낳았으며 1992년 이혼 후 현재는 경영에 전념하고 있다. 그녀가 바이아컴과 CBS의 합병을 성사시킨 2019년 당시 ‘바이아컴 CBS’의 자산가치는 320억 달러(약 39조원)로 평가됐다.

현지언론은 브랜든이 어린 모델 여자친구와 밀회를 즐기려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했다가 들통이 나면서 수십조 원의 자산을 가진 미디어 재벌 가족의 얼굴에 먹칠을 하게 됐다고 꼬집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