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넷플릭스 계속 몰아본 가상 남녀…20년 뒤 미래 모습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넷플릭스 계속 몰아본 가상 남녀…20년 뒤 미래 모습 공개

넷플릭스로 드라마 등을 몰아보는 것이 시청자의 몸에 어떤 악영향을 줄 수 있는지 최악의 시나리오를 보여주기 위해 미국의 연구자들이 가상의 남녀를 만들어냈다.

영국 일간 미러와 메트로 등에 따르면, 온라인갬블링닷컴 소속 연구팀은 좌식 및 실내 생활 방식이 인체에 끼치는 영향에 관한 다양한 연구에서 나온 자료를 수집해 분석해 콘텐츠 몰아보기에 중독된 가상 남녀 에릭과 한나의 20년 뒤 미래 모습을 제작해 공개했다.

▲ 20년간 넷플릭스로 영상 콘텐츠를 몰아본 가상 남성 에릭의 모습.

▲ 20년간 넷플릭스로 영상 콘텐츠를 몰아본 가상 여성 한나의 모습.

이미지 속 에릭과 한나는 잿빛 피부와 눈 밑 다크서클 그리고 비만으로 뚱뚱해진 체형을 갖고 있다. 이는 이들 가상 남녀를 괴롭히는 가장 명백한 증상이지만, 이는 또 당뇨병과 대장암 그리고 하지정맥류의 위험도 키울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넷플릭스로 (콘텐츠를) 몰아보는 것이 신체 건강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분석해 이미지로 만들었다. 이를 통해 우리는 생활 습관을 바꾸지 못하면 이런 모습으로 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비만과 자세 손상부터 조기 노화와 충혈된 눈까지 이런 증상은 건강하지 못한 생활 방식이 야기할 역겨운 영향 중 일부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넷플릭스로 콘텐츠를 몰아보는 사람들의 모든 신체적 손상을 개인적으로 실감할 수 있게 3D 모델로 만들었다. 경고하건대 이런 모습은 보기 좋은 광경이 아니다”면서 “다음 회차가 계속해서 자동으로 재생하도록 놔둔다면 이런 모습은 당신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이 함께 공개한 인터랙티브 툴은 사람들이 몇 년 동안 소파에 앉거나 누워 TV나 스마트폰의 화면을 보는 것이 야기할 신체적 손상 정도를 볼 수 있게 해준다. 여기에는 온종일 소파에 앉거나 누워 간식을 먹는 생활 습관은 햇빛을 보지 못해 비타민D 생성이 부족해져 탈모가 생기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나와 있다. 또한 남성의 경우 대장암 위험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이들 연구자는 주장한다. 오랜 시간 앉아 있는 남성은 활동적인 남성보다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30% 더 높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들 연구자는 또 다른 만성 질환으로 당뇨병을 꼽았다. 이들은 넷플릭스의 몰아보기가 당뇨병 위험을 최대 30%까지 높여 이로 인한 합병증 탓에 팔다리를 절단할 위험이 커진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영향으로 세계 곳곳에서 도시 봉쇄 조치가 지속하면서 예전보다 많은 사람이 집에 머물며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유희거리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성인의 약 43%가 봉쇄 조치로 인해 영화관이 아닌 스트리밍 서비스로 영화를 감상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현재 전세계적으로 1억8200만 명이 넘는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전체 소비자 중 거의 절반(49%)이 넷플릭스를 필수 서비스로 인식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었다.

사진=온라인갬블링닷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