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아동 100명 이상 성폭행 한 남성, 11년 만에 검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년 넘게 어린이들을 상대로 성폭행을 저지른 베네수엘라 남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경찰은 "북서부 줄리아주에서 상습적으로 어린이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헤라르도 올리베로스(50)를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확인된 성폭행 피해자만 최소한 100명 이상"이라며 "베네수엘라 경찰수사 역사상 이 정도로 피해자가 많은 성폭행사건이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올리베로스는 주로 남자 아이만 노린 성폭행범이었다. 확인된 피해자 100여 명 가운데 여자 아이는 단 1명, 나머지는 모두 남자 아이였다.

그는 게임, 마약, 현금 등 다양한 수법으로 아이들을 유인, 줄리아주의 모처에서 어린이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했다. 저항하는 아이들에겐 마법으로 저주하겠다고 겁을 주기도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상습적인 미성년자 성폭행사건이 발생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 올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줄리아주에 수상쩍게 아이들의 출입이 잦은 곳이 있다는 복수의 제보를 받았다. 올리베로스가 어린이들을 유인해 범죄를 저지른 곳이었다.

경찰은 문제의 장소를 예의주시하면서 출입하는 아이들과 은밀하게 접촉, 안에서 있었던 일을 물었다. 올리베로스의 범죄는 이렇게 확인됐다.

그가 아이들을 상대로 몹쓸 짓을 한 건 최소한 11년 이상으로 추정된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 가운데 올해 25살 된 청년은 14살 때 올리베로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청년은 경찰의 권고로 사건을 공식 고발했다.

성폭행을 당한 한 피해어린이가 18명의 또 다른 피해자 이름을 대는 등 피해자는 눈덩이처럼 불어나 100명을 넘어섰지만 경찰이 접수한 피해자 고발은 25살 청년의 고발을 합쳐 지금까지 모두 13건뿐이다. 부모가 주저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수사 관계자는 "성폭행범에게 제대로 죗값을 치르게 하려면 피해자와 부모들이 용기를 내야 한다"며 "피해아동들의 부모와 접촉해 고발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엔 복수의 공범이 있다. 올리베로스를 검거한 경찰은 22살 청년을 공범으로 체포했다. 청년은 아이들을 올리베로스에게 넘겨주는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청년 외에도 사건에 연루된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에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