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꺼내줘요” 아기 웜뱃, 죽은 엄마 배주머니 속에서 손 내밀고 ‘구조 요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꺼내줘요” 아기 웜뱃, 죽은 엄마 배주머니 속에서 손 내밀고 ‘구조 요청’

아직 눈도 뜨지 못한 새끼 웜뱃 한 마리가 차에 치여 숨진 어미의 배주머니 속에서 구조를 요청하듯 간신히 앞발을 밖으로 내밀고 흔드는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분다눈 인근 도로에서 새끼 웜뱃 한 마리가 죽은 어미 배주머니 속에서 몇 시간이나 홀로 있다가 간신히 구조됐다.

당시 현장에 나간 웜뱃 구조 전문가 존 크레이턴(59)은 동료와 함께 새끼 웜뱃을 구조하던 순간을 사진과 영상으로 기록했다.

▲ 새끼 웜뱃의 구조 당시 모습.

사진과 영상에는 죽은 어미 웜뱃의 배주머니 속에서 새끼 웜뱃을 구조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특히 영상을 보면, 새끼 웜뱃이 실제로 배주머니 밖으로 앞발만을 간신히 내밀고 천천히 흔들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영상에는 또 로마라는 이름의 동료 구조대원이 “그녀(새끼 웜뱃)가 우리에게 손을 흔들고 있어”라고 놀라서 소리치는 목소리도 담겼다. 그러고 나서 이 동료는 “정말 멋져 존, 그녀가 우리에게 손을 흔들며 ‘나 여기 있어요’라고 말하고 있어”라면서 “안녕 아가야, 걱정 마, 존 삼촌이 왔어”라고 말했다.



이후 이들 구조자는 재빨리 죽은 어미의 배주머니를 절개해 새끼 웜뱃을 꺼냈다. 새끼 웜뱃의 구조는 이날 아침 현장을 지나던 한 사람의 신고와 죽은 어미 웜뱃을 옮기던 로마의 판단 덕분이었다. 그녀는 죽은 웜뱃이 임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해 존을 불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 웜뱃 케어 분다눈이라는 웜뱃 전문 구조단체의 설립자인 존 크레이턴의 모습.

웜뱃 케어 분다눈이라는 웜뱃 전문 구조단체의 설립자이기도 한 존 크레이턴은 이번 새끼 웜뱃은 최소 6시간 동안 죽은 어미의 배주머니 속에 있었다고 추정했다.

그는 “우리는 죽은 웜뱃을 눕혔을 때 조그만 분홍색 웜뱃의 손과 팔이 주머니에서 나와 우리를 향해 흔드는 모습을 보고 너무 놀랐었다”면서 “그 모습은 정말 아름답고 잊을 수 없는 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웜뱃 케어 분다눈에 따르면, 새끼 웜뱃은 지난달 23일 구조돼 현재 완전히 회복해 자원봉사자들의 보살핌을 받고 있으며 혼자 생존할 수 있을 만큼 강해지면 야생으로 돌아갈 것이다.

▲ 죽은 어미 웜뱃이 처음 발견됐을 때의 모습.

사진=웜뱃 케어 분다눈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