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변비 치료하려 살아있는 장어를 항문에 쑥…목숨 건 민간요법(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랜 변비를 치료하기 위해 살아있는 장어를 몸에 집어넣은 중국의 50대 남성환자의 엑스레이 사진



중국의 50대 남성이 변비를 치료하는 민간요법을 이용했다가 목숨을 잃을뻔한 아찔한 사연이 알려졌다.

광둥위성TV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광둥성 둥관시에 있는 화장병원으로 극심한 복통을 호소하는 한 남성이 찾아왔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남성은 일주일 정도 복통에 시달렸다고 말했고, 의료진은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CT 촬영을 했다가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환자의 배 안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기다란 무언가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환자의 배 속에서 복통을 유발한 정체는 다름 아닌 장어였다. 길이 50㎝의 거대한 장어는 환자의 배 속에서 발견됐을 당시 이미 죽은 상태였다.

의료진은 곧바로 응급수술을 진행했다. 수술 당시 장어로 인한 감염이 심각했고, 위장 등 복부 내부에 오염물질이 가득 차 있었다. 특히 장어가 움직이거나 깨물면서 대장에 구멍이 생긴 상태였다.

문제의 환자는 평소 극심한 만성변비로 불편을 겪던 중, 장어가 변비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민간요법을 들은 뒤 이를 직접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길이 50㎝의 살아있는 장어를 항문을 통해 몸속으로 집어넣었고, 이후 일주일 동안 극심한 복통에 시달렸다.

이 환자를 수술한 현지 의료진은 광둥위성TV와 한 인터뷰에서 “장어가 변비를 치료해준다는 설은 과학적 근거가 전혀 없다”면서 “항문을 통해 들어간 장어는 빨려 들어가듯 대장으로 들어가 장기에 구멍을 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환자가 당시 곧바로 수술을 받지 않았다면 세균감염 등 다양한 합병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게다가 살아있는 장어를 이용했다는 점에서 사망 위험이 더욱 높았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환자는 응급수술 후 3일간 입원 치료를 받은 뒤 건강을 회복해 퇴원했다.



한편 지난 1월에도 중국의 한 남성이 역시 변비를 치료할 수 있다는 민간요법을 믿고 살아있는 장어 두 마리를 꿀꺽 삼켰다가 목숨을 잃을뻔한 사례가 공개됐었다. 당시 의료진에 따르면 장어 두 마리 중 한 마리는 환자의 몸 밖으로 나올 때까지도 살아 꿈틀거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