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메뉴명이 ‘숨을 쉴 수가 없다’?…美 식당주인, 인종차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의 한 식당 주인이 메뉴명을 ‘숨을 쉴 수가 없다’(I can‘t breathe)로 바꾸겠다고 선언한 후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사진=트위터

미국의 한 식당 주인이 메뉴명을 ‘숨을 쉴 수가 없다’(I can‘t breathe)로 바꾸겠다고 선언하자, 그 길로 일을 그만둔 직원이 이를 언론에 고발하고 나섰다. 2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은 사우스 플로리다주의 한 식당 주인이 메뉴명을 ‘숨을 쉴 수가 없다’로 바꿨다가 논란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숨을 쉴 수가 없다’는 지난달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숨지기 직전까지 울부짖었던 말이다. 플로이드 사망 이후 항의 시위가 미전역으로 번지면서 경찰의 인종차별적 과잉진압을 나타내는 상징적 구호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플로리다주의 한 식당 주인은 플로이드의 유언과도 다름없는 이 말을 한낱 농담거리로 전락시켰다.

직원으로 일했던 브랜든 곤잘레스는 NBC마이애미와의 인터뷰에서 “20일 손님이 블랙큰드 윙(까맣게 그을린 닭 날개 요리)을 주문했는데, 주문서에 못 보던 문구가 적혀 있었다”고 밝혔다.

▲ 지난달 25일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는 죽기 직전까지 ‘숨을 쉴 수가 없다’고 울부짖었다.

주문서에는 'I CAN‘T BREATHE' 이라는 빨간 글씨가 찍혀 있었다. 주문서를 들고 주방으로 간 식당 주인은 “앞으로 이 메뉴 이름은 ’숨을 쉴 수가 없다‘로 쓸 것”이라고 말하며 배꼽을 잡고 웃었다. 곤잘레스는 “도대체 뭐가 웃긴 건지 주인이 웃음을 터트렸다”고 설명했다.

곤잘레스는 그길로 식당을 관뒀다. 그리고 SNS를 통해 식당 주인의 인종차별적 행동을 폭로하고 언론 취재에 응했다. 그는 “정말 이해가 가지 않고 불쾌했던 점은, 주방 직원 중 90%가 흑인이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플로이드가 죽어가면서 몇 번이고 외쳤던 그 말이 농담 같은가. 그게 우습다고 생각하느냐. 정말 재미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일자 식당 주인은 “절박한 외침을 농담거리로 사용한 내 우둔함에 대해 사과한다”면서 “직원이나 고객을 불쾌하고 불편하게 할 의도는 결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또 “이번 일로 많은 걸 깨달았다.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곤잘레스는 불신을 드러냈다. “솔직해지자. 당신이 인종주의자가 아닌 다음에야 그런 말을 농담으로 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은 그는 “그냥 미안하다, 내 잘못이다 하고 끝낼 문제가 아니다. 더 근본적인 해결이 필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