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생아에 벽돌 묶어 익사 시킨 비정한 엄마…중국 발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갓 태어난 아기가 강가에 버려진 것을 지나가던 행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된 영아의 허리에는 빨간색 벽돌 한 장이 강제로 묶여 있었다.

지난 23일 중국 쓰촨성 쯔양청구 강변을 청소 중이던 남성은 허리에 빨간 벽돌이 묶인 채 버려진 영아를 발견, 관할 공안국에 신고했다. 버려진 영아는 약 30cm의 탯줄이 남아 있는 채 발견,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당시 영아를 발견한 이 남성은 “강변 일대를 청소하던 중 인위적으로 덮은 것처럼 보이는 나뭇잎 사이에서 작고 마른 영아를 발견했다”면서 “처음에는 너무 작고 말른 몸 탓에 장난감인 줄 알았지만 버려진 아기라는 것을 알고 난 후 곧장 공안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관할 공안국은 강변 쓰레기 더미에 영아를 유기한 혐의의 친모 쉬 모씨를 붙잡아 구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공안에 구류된 쉬 씨는 첫 아이를 출산한 직후 산후 우울증을 겪던 중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국은 영아를 유기한 혐의의 쉬 씨에게 이미 한 명의 자녀가 있으며, 계획에 없던 아이를 임신한 것이 가족들에게 알려질 것을 두려워하던 중 이 같은 범죄를 우발적으로 저질렀다고 밝혔다.

관할 공안국은 해당 범죄 혐의를 일체 자백한 쉬 씨에 대해 영아 살해 의사가 있었다고 보고, 영아 살인죄 및 사체 유기죄 등의 혐의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건이 현지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중국 누리꾼들은 비정한 친모를 질책하는 비난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아이에게 살 기회도 주지 않고 죽음에 이르게 한 여성은 얼마나 잔인한 심성을 가진 것이냐’면서 ‘아무리 친부모라고 할지라도 아이의 생명을 악랄하게 빼앗을 권리는 없다. 대중은 해당 범인을 용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법으로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제는 이 같은 영아 유기 사건이 끊이지 않고 발생한다는 점이다.

실제로 지난해 말 광둥성 광저우 판위구에서 길가에 유기된 채 발견된 여아 시신 사건의 범인도 친모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발견된 영아 역시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관할 공안국 수사 결과 유기된 사체는 친모에 의해 목이 심하게 졸린 뒤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사망한 영아는 선천적 질환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친모는 출산 직후 질병을 가진 아이의 상태를 확인,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에 앞서 10대 미혼모가 갓 출산한 아기를 건물 3층에서 도로로 던져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해 사회에 충격을 던져준 바 있다.



당시 헤이룽장 하얼빈 거리에서 한 시민이 갓난 여자 아기가 포대기에 싸여 피투성이가 된 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공안에 신고하면서 알려진 사건이다.

공안 조사 결과 범인은 사망한 아이의 친모 장 모 씨(19)로 밝혀졌다. 당시 장 씨는 10여 명이 공동으로 거주하는 합숙소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 창문 밖으로 갓난 아이를 던지는 광경이 건물에 설치된 cctv에 포착된 바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