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먹음직스러운 치킨? 아니 단단한 광물! SNS 사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떻게 봐도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크리스피 프라이드 치킨으로밖에 보이지 않는 광물을 촬영한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서 화제다.

최근 미국 인디애나주(州) 블루밍턴에 사는 아마추어 크리스털 수집가인 어밀리아 루드(20)는 한 친구에게 30달러가 좀 안 되는 가격에 특이하게 생긴 탄산칼슘 덩어리를 산 뒤 사진에 담아 인스타그램 등에 공개했다가 깜짝 놀랐다. 게시글이 순식간에 공유되며 관심을 보이는 댓글이 빗발쳤기 때문이다.

실제로 루드가 공개한 광물의 모습은 보면 볼수록 치킨으로 보이는 착각까지 일으킨다.

루드는 영국 이브닝스탠더드와의 인터뷰에서 “(광물의) 생김새가 치킨 텐더와 매우 흡사해 보자마자 끌렸다”면서 “수집품 중 하나로 추가하기 위해 구매했지만, 이를 찍은 사진이 이렇게까지 관심을 받을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탄산칼슘 덩어리는 항상 치킨처럼 보이는 것은 아니다”면서 “나 역시 이렇게까지 치킨과 비슷하게 생긴 것은 지금까지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크리스털 700점을 소장하고 있다는 그녀는 이번에 화제가 된 광물을 팔지 않을 계획이다.



지금까지 몇 차례 이 치킨을 닮은 광물을 팔지 않겠느냐는 질문을 받긴 했지만, 심각한 제안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제 팔찌를 제작해 판매하는 사업도 하고 있다는 그녀는 “지금까지 음식처럼 생긴 광물을 많이 봐왔다”면서 “로도크로사이트(능망가니즈석)는 햄처럼, 아주라이트(남동석)은 블루베리처럼, 워터멜론 투어마린(분홍·녹색 전기석)은 졸리 렌처(젤리 간식)처럼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어밀리아 루드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