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행기 탑승시 페이스실드 써야…카타르항공 코로나19 대책 강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행기 탑승시 페이스실드 써야…카타르항공 코로나19 대책 강화

카타르항공이 3일(현지시간)부터 승객들에게 마스크로 코와 입을 가리는 것 외에도 페이스 실드(얼굴 가리개) 착용도 의무화했다.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승객에게 마스크를 착용하게 하는 것은 전 세계 항공 업계에서 일반적인 관행이 되고 있지만, 이번처럼 페이스 실드 착용을 요구하는 사례는 이례적이다.

카타르항공은 이날 CNN 트래블과의 인터뷰에서 승객들이 이번 새로운 규정을 존중하리라 믿는다면서 탑승 수속에서 페이스 실드의 착용을 거부한 승객은 항공편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카타르항공에 따르면 승객들에게는 탑승 전 일회용 페이스 실드와 의료 마스크 그리고 손 소독제 등을 제공한다. 페이스 실드의 크기는 성인용과 유아용이 있으며, 만 2세 이하의 유아에 대해서는 적용되지 않았다.



페이스 실드 착용은 이코노미석 승객들의 경우 식사 시간을 제외하면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하지만 이보다 공간이 더 넓은 비즈니스석부터는 승객들의 선택에 맡기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탑승하거나 하차할 때에는 승객 전원 페이스 실드를 착용해야 한다.

카타르항공은 또 객실승무원의 예방 조치도 강화했다. 이들 역시 페이스 실드와 마스크 그리고 장갑을 착용해야 하며 일회용 보호복도 입어야 한다.

이에 대해 아크바르 알바케르 카타르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조치로 승객들이 더욱더 안전하게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한편 카타르항공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결항했던 노선을 재개하고 있다. 운항 재개는 이달 1일 11개 목적지를 시작으로 이달 중순까지 65개 목적지로 확대될 예정이다.

사진=카타르항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