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근엄한 표정의 ‘日 경영진’ 직접 타본 ‘비명 금지 롤러코스터’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흔들림 없는 표정으로 비명 없이 롤러코스터 타는 시범을 보이는 일본 테마파크 고위 경영진의 모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는 등 좀처럼 안정을 되찾지 못하고 있는 일본 놀이공원이 방문객들에게 기상천외한 권고사항을 전했다. 바로 롤러코스터 등 놀이기구를 탑승할 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소리를 내지 말라는 내용이다.

최근 공개된 영상은 일본 테마파크 협회의 가이드라인을 홍보하는 영상으로, 일본 내 유명 놀이공원은 ‘후지큐 하이랜드’에서 촬영됐다.

영상에는 두 남성이 등장하는데, 한 명은 나비넥타이로 비교적 ‘발랄한’ 분위기지만, 또 다른 남성은 넥타이에 양복까지 갖춰 입은 전형적인 회사원 차림이다. 두 사람이 앉은 곳은 모두에게 전혀 어울리지 않는 공간인 롤러코스터다.

두 남성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으며, 회사 책상이 아닌 롤러코스터에 앉아 매우 진지하고 근엄한 표정을 짓고 있다. 롤러코스터가 서서히 출발하고 활강과 스피드가 이어지는 와중에도 두 사람의 표정과 자세는 흐트러짐이 없다.

영상의 마지막 뜨는 “비명은 마음속으로 지르세요”라는 메시지와 함께 시트콤 속 한 장면과 같았던 두 남성의 ‘묵음 롤러코스터 도전’은 끝이 난다.

이 영상은 롤러코스터 등 스릴이 넘치는 놀이기구를 탑승하면서도,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소리를 내지 않는 것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하려는 의도지만, 사람들은 고개를 끄덕거리기보다는 비웃음을 쏟아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뒤 일본 내 소셜미디어에서는 ‘근엄한 표정짓기’ 놀이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도쿄 디즈니랜드에 다녀왔다는 한 대학생은 “가장 가고 싶었던 곳에서 비명을 지르지 않고 100% 즐기라는 것은 일종의 고문이나 마찬가지”라며 불만을 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함유한 비말 전파를 막기 위해 방문객들에게 비명 금지를 요구하는 이 가이드라인이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도쿄 디즈니랜드, 유니버설 스튜디오 저팬 등을 비롯한 대다수 테마파크가 가이드라인을 따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디즈니월드는 오는 11일 재개장 예정이지만, 마스크 착용 외에 비명 금지를 요구하지는 않는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8일 보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