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伊 활화산 스트롬볼리 또 폭발…시뻘건 마그마 사방 분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탈리아 국가지진화산연구소(INGV)는 19일(현지시간) 시칠리아섬 인근 스트롬볼리섬 화산이 폭발했다고 밝혔다./사진=이탈리아 국가지진화산연구소(INGV)

이탈리아 스트롬볼리섬 화산이 또 폭발했다. 이탈리아 국가지진화산연구소(INGV)는 19일(현지시간) 시칠리아섬 인근 스트롬볼리섬 화산이 폭발했다고 밝혔다.

스트롬볼리 화산은 이날 새벽 3시쯤 고강도 폭발을 일으켰다. 열화상 카메라 등 INGV 관측 장비에도 폭발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포착됐다. 굉음과 함께 분화구에서 뿜어져 나온 시뻘건 마그마가 사방으로 튀면서 관측사무소에도 한때 긴장감이 감돌았으나 다행히 대규모 분화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 열화상 카메라 등 INGV 관측 장비에도 폭발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포착됐다./사진=이탈리아 국가지진화산연구소(INGV)

▲ 사진=이탈리아 국가지진화산연구소(INGV)

▲ 사진=이탈리아 국가지진화산연구소(INGV)

▲ 사진=이탈리아 국가지진화산연구소(INGV)

다만 예상치 못한 폭발에 주민들은 지난해의 악몽을 떠올리며 공포에 떨었다. 한 주민은 현지언론에 “두 차례 큰 폭발음이 들려 잠에서 깼고, 한동안 공포에 떨었다. 그래도 이번 폭발은 그리 심각하지 않아 곧 모든 게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현재 섬에는 주민 500여 명 외에 수백 명의 관광객이 머물고 있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발 926m 스트롬볼리 화산은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화산 중 하나다. 지난 2000년간 화산 활동을 계속하면서 마그마를 분출해 ‘지중해의 등대’라는 별명까지 붙었다. 2002년 12월에는 대규모 폭발을 일으켜 6명이 다치고 가옥 여러 채가 파괴됐다. 이후로는 소규모 분출만 간헐적으로 관측될 뿐 주목할 만한 폭발은 없었다.

▲ 2019년 6월 29일 한 차례 폭발을 일으킨 스트롬볼리 화산은 7월 3일 사상 최대 규모의 폭발을 일으켰다./사진=이탈리아 국가지진화산연구소(INGV)

▲ 사진=EPA 연합뉴스

비교적 잠잠했던 화산에 심상찮은 기운이 감돌기 시작한 건 지난해 여름. 2019년 6월 29일 한 차례 폭발을 일으킨 스트롬볼리 화산은 7월 3일 사상 최대 규모의 폭발을 일으켰다. 예고 없는 대폭발에 관광객 1명이 사망했고, 섬에 체류 중이던 관광객 1000여 명과 주민 500여 명이 한꺼번에 탈출하면서 큰 혼란이 빚어졌다. 2차례 폭발로 2㎞ 상공까지 치솟은 화산재가 섬을 뒤덮었으며, 흘러나온 용암 때문에 곳곳에 불이 붙기도 했다.

스트롬볼리 화산은 이후 4차례 더 폭발이 관측됐으며, 올해에도 지난 2월과 3월 분화했다. 전문가들은 일단 스트롬볼리 화산이 대규모 폭발을 다시 일으킬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점치고 있다. 화산 분화 활동을 결정하는 것은 마그마의 성질인데, 스트롬볼리 화산은 하와이식 화산과 더불어 점성이 낮은 현무암질 용암을 분출하기 때문에 비교적 분출 에너지가 적다는 설명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