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먹이 주지 마시오’ 무시했다가…英 애꿎은 사슴 사살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먹이를 주지 말라는 공원 안내를 무시한 나들이객 때문에 애꿎은 사슴이 목숨을 잃었다. 2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잉글랜드 켄트주의 한 공원에서 사슴 한 마리가 사살됐다고 전했다.

먹이를 주지 말라는 공원 안내를 무시한 나들이객 때문에 애꿎은 사슴이 목숨을 잃었다. 2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잉글랜드 켄트주의 한 공원에서 사슴 한 마리가 사살됐다고 전했다.

지난 3일 켄트주 메이드스톤에 사는 빅토리아 채니(40) 가족은 유명 사슴공원 ‘놀 하우스’로 나들이를 떠났다. 채니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슴 먹이로 당근을 챙겨 나갔다”고 밝혔다. 공원 입구에 ‘먹이를 주지 말라’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녀는 “우리 쪽으로 사슴 한 마리가 다가왔다. 너무 귀여워 준비해간 당근을 건넸다”고 설명했다. 그때 공원 관계자가 이들을 제지했다. 놀란 사슴은 달아났고 얼마 후 사슴 관리인이 도착했다.

주변을 두리번거리는 관리인에게 채니 가족은 사슴을 찾느냐 물었고, 관리인은 “사슴을 사살하려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먹이를 주면 거기에 길들어 사슴 관리가 어렵다. 성가시고 위험한 존재가 되어버린다”고 설명했다. 관리인이 숲으로 들어가고 얼마 후, 한 차례 총성이 울렸고 채니 가족은 사슴이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 나들이객에게 기웃거리며 먹이를 찾던 사슴은 얼마 후 공원 관리인에 의해 사살됐다.

채니는 “초콜릿이나 도넛 같은 부적절한 음식을 주지 말라는 줄 알았지 이렇게 애먼 사슴이 죽을 줄 몰랐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먹이를 주지 말라는 표지판이 그냥 있는 게 아니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사슴이 사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현지에서는 채니 가족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하지 말라면 하지 말아야지 왜 경고를 무시해서 사슴을 죽게 했느냐”는 게 요지였다. 이에 대해 채니는 본인들 잘못이었다고 인정하며,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일자 공원 관리소는 “사슴이 과격한 행동을 보였다. 방문객에게는 즉각적 위협이었다”면서 관리인의 판단은 옳았고, 사살은 신중하고 안전하게 수행됐다고 강조했다. 또 공원 출입구와 웹사이트에 먹이를 주지 말라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는 만큼 원칙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현지 동물권단체는 “경고를 무시했다가 사람이 다친 건 사슴 잘못이 아니”라며 공원 측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내놨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