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차 다가오는데…선로 갇힌 휠체어 탄 노인 향해 뛰어든 경찰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휠체어에 탄 노인이 기차 선로 위에 꼼짝없이 묶인 사이 다가오는 기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그를 구조한 경찰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미국 캘리포니아 세크라멘토 인근 로디 경찰서 소속인 에리카 우레아의 믿기힘든 구조 소식을 보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12일 아침. 이날 순찰 중이던 우레아 경관은 철도 건널목을 지나던 중 휠체어를 탄 한 노인이 꼼짝없이 기차 선로에 갇혀있는 것을 목격했다. 그때 인근에서 기차가 경적을 울리며 달려오기 시작했고 이에 우레아 경관은 순식간에 순찰차에서 뛰쳐나와 노인에게 뛰어갔다. 여성 경관인 우레아는 있는 힘을 다해 노인을 휠체어에게 끌어내렸고 그 순간 열차는 옆을 순식간에 지나쳤다.



마치 영화 속 장면을 방불케하는 이 장면은 우레아 경찰의 바디캠에 그대로 녹화됐으며 실제 화면에서도 당시 상황이 얼마나 위험하고 긴박했는지가 고스란히 담겼다. 보도에 따르면 큰 사고를 당할 뻔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노인은 다리 부상을 입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으며 왜 당시 홀로 기차 선로에 갇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로디 경찰서는 "우레아 경관은 시민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걸었으며 이 행동으로 비극을 막았다"면서 "그의 영웅적인 행동이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