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운전 미숙자의 살벌한 역주행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많은 차들이 움직이는 도로를 음주 상태에서 역주행하는 여성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되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28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의 보도에 의하면 이 여성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호주 법적 알코올 농도 허용치(0.05%)의 4배를 넘는 0.214%였다.

호주 퀸즈랜드 주 경찰은 도로 운전 안전의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 지난 1월 11일 브리즈번 게이트웨이 도로에서 발생했던 역주행 운전모습을 담은 CCTV를 공개했다. 해당 운전자는 케리 더스턴이라는 브리즈번 거주 47세 여성으로 두아이의 엄마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었다.

이 여성은 브리즈번 위넘 로드의 출구를 나와 게이트웨이 도로로 서서히 들어섰다. 도로로 들어선 이 여성은 시속 80km의 속력으로 무려 2km를 역주행 했다. CCTV에는 해당 여성의 차량을 피하는 다른 차량들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데, 하마터면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다른 차량들의 신속한 대처로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결국 경찰에 체포된 이 여성은 지난 6월 23일 음주 운전, 위험 운전으로 기소되어 위넘 지방법정에 섰다. 당시 검찰은 이 여성의 혈중알코올농도의 심각성으로 중한 처벌을 요구했으나 법정은 해당 여성에게 6개월 징역에 2년의 집행유예, 2년간의 운전면허 취소와 600 호주달러(약 52만원) 벌금만을 선고해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이 일기도 했다.



퀸즈랜드 주 경찰은 "다른 차량의 신속한 대처로 대형 사고를 방지했다"며 "지난 2019년 한해 동안 퀸즈랜드 주 내에서만 음주와 위험 운전으로 93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발표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