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日최초 ‘유인 플라잉 카’ 성공적으로 시범 운행(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 스카이드라이브가 공개한 유인 플라잉카 시범 운행 장면

도로와 하늘에서 동시에 질주할 수 있는 나는 차, 일명 ‘플라잉 카’를 현실에서 볼 날이 머지 않았다. 최근 일본의 한 업체는 사람이 탑승한 채 하늘을 나는 플라잉 카의 시범운행을 처음 일반에 공개했다.

도로 주행과 종중 비행이 모두 가능한 자동차를 의미하는 플라잉 카(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드론과 비행기, 자동차 기술의 결합체로 일컬어진다.

일본 드론개발업체인 스카이드라이브가 제작한 플라잉 카 ‘SD-03’은 전기 배터리를 이용하며, 헬리콥터처럼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다. 도요타자동차의 지원을 받아 제작된 SD-03은 일본 내 최초 ‘유인 플라잉 카’로 주목을 받았다.

SD-03은 자율주행이 아닌 사람이 직접 조종하는 형태이며, 플라잉 카에 탑승한 운전자는 비교적 낮은 속도와 고도로 시험장 내부를 4분간 비행했다.

스카이드라이브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플라잉 카는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공개된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플라잉 카 모델 중 가장 경량이며, 지상에서 차지하는 면적은 일반적인 주차 공간 2칸 정도다.

▲ 일본 스카이드라이브가 공개한 유인 플라잉카 시범 운행 장면

▲ 일본 스카이드라이브가 공개한 유인 플라잉카 시범 운행 장면



후쿠자와 토모히로 스카이드라이브 최고경영자(CEO)는 “일본 최초의 유인 플라잉 카 시범 운전이 성공적으로 끝나 매우 기쁘다”면서 “2023년에는 최대 2명이 탑승 가능한 하늘을 나는 택시를 내놓을 계획이다. 안전하고 편리한 차세대 교통수단으로서 플라잉 카를 상용화하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플라잉 카는 도로 주행과 비행을 함께 하기 때문에, 이를 운전하기 위해서는 자동차 운전면허와 비행기 조종 면허를 모두 구비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항공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다.

세계에서 최초로 플라잉 카를 내놓은 국가는 네덜란드이며, 일본 도요타뿐만 아니라 포르쉐와 아우디, 현대자동차 등도 플라잉 카 개발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