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호주 관광지서 4.4m 바다악어 잡혀 악어 농장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주 관광지서 4.4m 바다악어 잡혀 악어 농장으로(사진=ABC 뉴스)

호주의 한 관광 명소에서 몸길이 4.4m, 몸무게 350㎏의 바다악어가 잡혔다.

호주 ABC뉴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노던준주 캐서린에서 남서쪽으로 122㎞ 떨어진 플로라리버 자연공원에서 거대한 수컷 악어가 야생동물 관리당국에 의해 포획됐다.

▲ 몸길이 4.4m짜리 바다악어의 모습.(사진=ABC 뉴스)

관계자들은 이 악어는 적어도 5년 안에 플로라강에서 잡힌 악어들 가운데 가장 크다고 말했다.

▲ 악어 포획 전문가 존 버크가 자신의 왼손을 4.4m짜리 악어의 앞발과 크기를 비교하고 있는 모습.(사진=ABC 뉴스)

캐서린 지역의 악어 포획 전문가인 존 버크는 “관광객들은 이 악어가 있던 플로라강까지 걸어 내려간다”면서 물가에 접근할 때 악어가 있는지 신중하게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악어들의 활동이 늘었다. 강물은 줄었지만 번식기에 접어들면서 특히 수컷 악어들이 짝을 찾아 다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관리자는 지난주 캐서린강 하류 약 55㎞ 유역에서도 몸길이 3.3m의 수컷 악어 한 마리를 포획하기도 했다.

버크는 “이번 4.4m짜리 악어는 올해 붙잡힌 개체 중 가장 크다. 2년마다 4.5m짜리 초대형 악어가 잡히곤 하지만 우리가 잡는 대부분 악어는 평균 3.6m짜리”라고 말했다.

▲ 몸길이 4.71m짜리 악어와 2.37m짜리의 비교 모습.(사진=호주 노던준주 야생동물 보호관리국)

실제로 2년 전 캐서린 지역에서는 몸길이 4.7m의 초대형 수컷 악어가 잡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이 악어는 지금까지 이 지역에서 잡힌 악어 중 가장 큰 개체로 60년 이상 살아온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이 악어는 2010년 처음 목격된 뒤 야생동물 관리당국의 추적을 받아왔다. 이렇게 큰 악어는 주민들에게 큰 위협이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악어를 비롯해 이번에 붙잡힌 악어 역시 주민의 안전을 위해 악어 농장으로 보내졌다. 이들 악어는 다른 암컷 악어들 사이에서 평온하게 씨악어로 살아가지만, 일부 악어는 경우에 따라서 가죽이나 고기를 얻기 위해 희생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