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왜 거기서 나와?”…차량 루프박스에 숨어 밀입국한 男(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차 주인도 몰래 루프박스에 숨어 영국으로 밀입국한 남성이 경찰에 적발됐다.

BBC의 7일 보도에 따르면 BBC 소속 기자 존 헌트는 개인적인 일로 켄트주의 한 주차장에 서 있다가, 옆에 주차된 차량 지붕 위에서 작게 쿵쿵거리는 소리를 들었다.

불법적인 상황이 있다고 의심한 BBC 기자와 일행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주차돼 있던 검은색 차량의 루프박스에서 인기척을 느꼈다.

경찰이 루프박스를 열었을 때, 안에서는 밀입국한 것으로 추정되는 흑인 남성이 웅크린 채 누워있었다. 경찰은 이 남성을 루프박스 밖으로 나오게 한 뒤 곧장 구금하고 조사를 시작했으나 국적과 나이 등의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밀입국한 남성이 타고 있던 차량의 소유주는 프랑스 칼레에서 바다 터널을 이용해 영국으로 건너온 것으로 확인됐다. 칼레는 프랑스 북서부 연안에서 영국으로 가는 주요 길목에 있는 항구도시로, 아프리카와 중동 등지의 이민자들이 영국으로 들어갈 때 주로 이용하는 통로로 알려져 있다.

차량 소유주는 “칼레항에서 떠나 영국에 도착했을 때 검문을 받았고, 수비대가 차량을 점검했다. 당시 현장에는 수색용 개와 레이더도 있었는데, 나는 별 탈 없이 통과됐다”면서 공범 혐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난민들이 처한 곤경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매우 충격을 받았다. 내 자동차 루프박스에서 사람이 나온 상황은 보고도 믿지 못할 모습이었다”고 덧붙였다.

▲ 자동차 대시보드에 숨어 모로코에서 스페인으로 밀입국하려다 적발된 17세 아프리카 말리 소녀

▲ 지난해 11월 역시 자동차 대시보드에 숨어 모로코에서 스페인으로 밀입국하려다 적발된 아프리카 10대 여성

이민자들의 위험한 밀입국이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 초 아프리카 말리 국적의 17세 소녀는 스페인으로 밀입국하기 위해 자동차 대시보드 안에 숨어있다가 적발됐다. 당시 이 소녀는 심각한 탈수 및 방향감각 상실 증상을 보였었다.



지난해 11월에도 역시 스페인에서 10대로 추정되는 남녀 두 명이 자동차 대시보드 및 뒷좌석에 숨어 몰래 밀입국하려다 적발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