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연산인데”…첫 등교 20분만에 눈썹 때문에 쫓겨난 英 여학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눈썹 때문에 새학기 등교 20분 만에 쫓겨난 여학생이 있다. 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모 고등학교 교사가 눈썹이 가짜 같다는 이유로 새학기 첫 날부터 학생을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보도했다.

눈썹 때문에 새학기 등교 20분 만에 쫓겨난 여학생이 있다. 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모 고등학교 교사가 눈썹이 가짜 같다는 이유로 새학기 첫 날부터 학생을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보도했다.

머지사이드주에 사는 메건 데이비스(16)는 코로나19 봉쇄령 해제 이후 첫 등굣날부터 학교에서 쫓겨났다. 눈썹이 가짜 같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데이비스의 어머니는 “학교에 갔던 딸이 금방 집에 왔다. 두껍고 짙은 눈썹을 문제 삼았더라”고 말했다. 교사는 학생의 눈썹이 가짜 같다며, 학칙 위반이니 짐을 싸라고 내몰았다. 눈썹을 화장으로 그렸거나 문신 했을 거란 추측이었다.

학생은 억울했다. 손을 대지 않은 ‘자연산’ 눈썹을 가짜라고 몰아가니 답답했다.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가뜩이나 뒤처진 학습 진도를 첫 날부터 놓친 것도 속상했다. 학생 어머니는 “딸 눈썹이 유난히 짙고 두껍다. 자연스러운 황갈색이다. 그런데 학교에서 눈썹이 너무 짙다고 말했단다. 타고난 눈썹이라 뭘 칠했거나 붙인 게 아니”라고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눈썹 때문에 애를 먹은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학생은 교문 앞에 서 있던 교사에게 물티슈로 눈썹을 닦아 화장이 아님을 증명했다. 어머니는 “하다못해 그런 방법이라도 쓸 수 있지 않았냐. 그간 놓친 공부를 해야 하는데 이런 식으로 귀가시키다니 혐오스러울 정도”라고 분통해 했다.

▲ 영국 학교의 엄격한 복장 규정은 과거에도 종종 도마 위에 올랐다. 2018년 더럼주에서는 바지 밑으로 발목이 보인다는 이유를 들어 여학생 50명을 집으로 돌려보낸 사례도 있었다.

학칙이 고르게 적용되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어머니는 “딸 신발 가지고도 교칙을 들먹였다. 그냥 평범한 검은색 구두다. 장식이 있는 것도 아니다. 요즘 아이들 절반은 이런 신발을 신고 다닌다. 그런데 딸만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꼬집었다. 논란이 일자 학교 측은 “모든 학생에게 공정하고 일관성 있게 복장 규정이 적용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높은 수준의 전통적 교칙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영국 학교의 엄격한 복장 규정은 과거에도 종종 도마 위에 올랐다. 2018년 더럼주에서는 바지 밑으로 발목이 보인다는 이유를 들어 여학생 50명을 집으로 돌려보낸 사례도 있었다. 해당 학교 교사는 바지 밑으로 드러난 약 2.5㎝가량의 발목을 가리키며 “그렇게 발목을 드러내고 다니면 주의 집중을 방해할 수 있다”며 학생들을 꾸짖었다.

문제는 쫓겨난 학생 50명이 모두 여학생이었다는 점이다. 학부모들은 “같은 이유로 쫓겨난 남학생은 한 명도 없었다”면서 “명백한 성차별”이라고 항의를 쏟아냈다. 하지만 학교 측은 성차별 논란에 대해서는 입을 꾹 다문 채 “학생은 교칙에 따라 올바른 복장을 갖춰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만 되풀이해 원성을 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