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15년 이상 솔로’ 비단구렁이, 알 7개 낳아…전문가들도 미스터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5년 이상 수컷과 접촉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알을 낳은 미국 동물원의 비단구렁이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동물원에서 비단구렁이 한 마리가 알을 낳았다. 놀라운 사실은 이 구렁이가 십 수 년간 수컷과의 접촉이 없었다는 사실이다.

CNN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1961년부터 이 동물원에서 살아온 비단구렁이는 지난 7월 23일, 알 7개를 낳았다. 나이가 62세 이상일 것으로 추측되는 비단구렁이는 15년이 넘도록 수컷과 단 한 번도 가까이 한 적이 없었다.

중부 및 서부 아프리카에 주로 서식하는 비단구렁이는 무성생식과 유성생식이 모두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컷은 수정 지연을 위해 체내에 정자를 저장하기도 하는데, 이때 정자를 저장한 가장 오랫동안 저장했던 기록은 7년이었다.

▲ 15년 이상 수컷과 접촉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알을 낳은 미국 동물원의 비단구렁이

▲ 15년 이상 수컷과 접촉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알을 낳은 미국 동물원의 비단구렁이

그러나 이번에 알을 낳은 비단 구렁이는 무려 15년 이상 수컷과의 접촉이 없었기 때문에 동물원 측은 정밀 조사에 들어갔다.

동물원 측은 이 비단구렁이가 낳은 알 7개 중 2개를 실험실로 가져가 유성번식과 무성번식 중 어떤 사례에 속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유전자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알 3개는 부화 중이며 남은 2개는 부화하지 못한 채 죽은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 결과는 약 한 달 후에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비단뱀으로도 불리는 비단구렁이는 몸길이가 작게는 약 1m, 크게는 6m 이상도 있으며, 사막, 열대우림, 습지 등 다양한 서식지에서 살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