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인간이 미안해”…비닐봉지 뜯어먹는 새끼 북극곰들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후변화로 녹아내린 얼음, 자꾸만 바다로 밀려드는 각종 플라스틱 쓰레기, 이 가운데서 굶주림에 시달리는 북극곰의 안타까운 현실을 한 눈에 보여주는 사진이 공개됐다.

스웨덴 국적의 북극 탐험가인 젠스 위크스트로는 노르웨이 스발바르제도를 찾았다가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다. 아직 성체가 되지 않은 생후 2년 정도의 북극곰 남매가 버려진 검은색 비닐봉지를 뜯어먹기 위해 싸우는 모습이었다.

새끼 북극곰 두 마리는 먹을 것이 부족한 나머지 쓰레기로 배를 채우고, 입으로 비닐봉지를 물어뜯어 먹으며 힘겨운 현실을 버티고 있었다.

이를 포착한 위크스트로는 “새끼 북극곰 두 마리가 플리스틱(비닐봉지) 쓰레기를 꿀꺽 삼키는 것까지 확실하게 봤다. 매우 참담한 광경이었다”면서 “우리는 이미 많은 오염물을 배출하고 있고, 이를 처리하지 않는다면 (북극곰과 같은) 생태계의 다른 개체가 이를 처리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끼 북극곰 두 마리는 비닐봉지를 찾기 위해 해안선 가까이로 가 눈을 파헤쳤다. 장난감처럼 찢더니 그대로 삼켜버렸다”면서 “나는 사람들이 비닐봉지나 담배꽁초를 버리기 전에 두 번 생각하길 바란다.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가 어디서 끝이 날지 결코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미세플라스틱이 물고기와 바다표범의 먹이 사슬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플라스틱 쓰레기는 이미 북극곰의 새로운 ‘식단’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기후변화와 쓰레기 등으로 먹을 것과 서식지를 잃은 북극곰의 개체 수는 빠르게 줄고 있다.

특히 먹을 것이 줄어들자 서로를 잡아먹는 동족포식이 급증했다는 사실이 지난 3월 연구를 통해 밝혀지기도 했다.

▲ 인간활동 때문에 서식지와 먹을 것을 잃고 야위어진 북극곰의 충격적인 모습

전문가들은 기후변화의 비극이 이어진다면 불과 2100년에는 북극곰을 지구상에서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연구를 이끈 ‘북극곰 인터내셔널’의 수석 과학자 스티븐 앰스트럽은 “배출 감소 목표치를 달성해 이보다 적은 수준이 배출된다고 해도 상당수가 사라질 것”이라면서 “어미들이 새끼를 낳는다고 해도 얼음이 얼지 않는 기간을 버티며 젖을 줄 만큼의 체지방이 없어 결국은 새끼를 잃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