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BTS는 작은 보이밴드”… ‘아미’ 분노케 한 英방송인의 발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탄소년단 BTS

영국의 한 방송인이 방탄소년단(BTS)를 무시하는 발언을 했다가 비난 세례를 받았다.

인디펜던트 등 현지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인기 퀴즈쇼 ‘체이스’에 출연 중인 앤 히저티는 자신의 SNS에 방탄소년단에 대해 “중요하지 않은 작은 보이밴드”라는 댓글을 올렸다가 팬들의 반발을 샀다.

히저티의 이러한 발언은 지난 23일 BTS의 유엔총회 부대행사 영상 메시지를 둘러싼 논쟁에서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BTS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세대에게 “다시 꿈꾸고 함께 살아내자”는 메시지를 전했는데, 영국 이코노미스트지의 에디터인 앤 맥엘보이는 이와 관련해 “제발 안돼”라는 글을 올렸다.

BTS로부터 비난이 쏟아지자 맥엘보이는 “농담으로 올린 트윗이었을 뿐이다. 오해를 불러일으켜 유감”이라는 뜻을 남겼다.

그럼에도 논란이 이어지자 히저티는 “이 모든 것이 근본적으로 중요하지도 않은 한국의 작은 보이밴드 때문인가”라는 댓글을 올렸다.

BTS팬들은 ‘작은 밴드’라는 표현이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며 비난하기 시작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BTS는 아시아 남성이 얼마나 열정적이고, 타인에게 영감을 줄 수 있는지를 전 세계에 보여주고 있다”면서 ‘작다’는 표현이 인종차별적 발언일 수 있으니 신중하게 단어를 선택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자신이 BTS를 이해하지 못한다고 해서 세대와 문화, 성별이 다른 전 세계 다른 수백만 명에게도 BTS가 중요하지 않다고 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