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찰 총격으로 사망한 美 흑인 유가족, 230억원 합의금 받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숨진 윌리엄 그린(사진 맨 왼쪽)과 그의 가족

경찰의 과도한 총격으로 사망한 희생자의 유족이 경찰 관련 사망 사건 중 역대 최고액인 230억원이 넘는 합의금을 받게됐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주요언론은 메릴랜드 주 프린스 조지스 카운티가 사망한 윌리엄 그린(사망 당시 43세)의 유족 측과 2000만 달러(약 234억원)의 합의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1월 27일. 당시 프린스 조지스 카운티 템플 힐스에서 한 흑인 남성이 여러차례 차량 충돌사고를 일으킨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 마이클 오웬이 사고를 친 그린을 체포돼 수갑을 채워 경찰차에 태웠다.

그러나 5~10분 후 갑자기 경찰차에서 총격이 일어났고 수갑이 채워진 상태였던 그린은 총 6발의 총탄을 맞아 숨졌다. 경찰의 과잉진압이 의심대는 상황. 결국 경찰 오웬은 2급 살인 혐의 등으로 기소됐으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프린스 조지스 카운티 측은 "비록 합의는 이뤘지만 그린을 잃은 유가족의 고통을 채워주지는 못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가 틀렸다는 것과 책임을 져야할 때 반드시 그렇게 해야한다는 의지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유가족 측도 "그린이 어떻게 숨졌는지가 아니라 그가 어떻게 살았는지 기리기 위해 합의금의 일부를 사용할 것"이라면서 "그린의 이름으로 재단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번 합의금 액수는 경찰 관련 사망 사건으로는 역대 최고액으로 올해 인종차별 시위가 확산한 배경이 고액의 합의금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