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침몰 타이타닉서 구명조끼 양보하고 사망한 목사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명정도 마다하고 침몰하는 타이타닉호에 다시 들어가 구명조끼를 양보하고 세상을 떠난 목사의 마지막 편지가 경매에 부쳐진다.

구명정도 마다하고 침몰하는 타이타닉호에 다시 들어가 구명조끼를 양보하고 세상을 떠난 목사의 마지막 편지가 경매에 부쳐진다. 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1912년 4월 14일 타이타닉호와 운명을 같이한 목사의 사연을 소개했다.

스코틀랜드 출신으로 영국 런던 월워스 일대 교회에서 목회를 하던 존 하퍼 목사는 1912년 4월 10일 초호화 여객선 타이타닉호에 몸을 실었다. 미국 시카고의 한 교회 초청으로 딸과 여동생을 데리고 길을 나선 참이었다.

길이 269m, 높이 20층으로 건조 당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여객선이었던 타이타닉호는 목사 일행을 포함해 승객 1317명과 선원 885명 등 2200여 명을 태우고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미국 뉴욕으로 향했다. 하지만 타이타닉호의 화려한 첫 출항은 곧 마지막 항해가 됐다.

▲ 길이 269m, 높이 20층으로 건조 당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여객선이었던 타이타닉호는 목사 일행을 포함해 승객 1317명과 선원 885명 등 2200여 명을 태우고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미국 뉴욕으로 향했다. 하지만 타이타닉호의 화려한 첫 출항은 곧 마지막 항해가 됐다.

타이타닉호는 출항 나흘만인 14일 영국령 뉴펀들랜드 해상에서 빙산과 충돌했다. 침몰이 확실시 되는 상황이었지만 구명정은 턱없이 부족했다. 당시 타이타닉호에 구비된 구명정은 모두 20대로 승선 인원의 절반에 불과한 1178명만을 수용할 수 있었다. 나머지는 모두 수몰될 처지였다.

여객선은 아수라장이 됐다. 큰 배가 안전하다며 처음에는 구명정 탑승을 거절했던 승객들은 배가 기울자 앞다퉈 구명정에 오르려 했다. 여성과 어린아이를 우선으로 태우라는 선장 지시에도 충돌은 이어졌다.

하퍼 목사는 다행히 6살 난 딸의 유일한 보호자 자격으로 여동생과 함께 구명정에 탑승할 수 있었다. 하지만 가라앉는 배에서 흘러나오는 끔찍한 비명을 모른 척할 수 없었던 그는 딸과 여동생을 구명정에 남겨둔 채 타이타닉호로 돌아갔다.

▲ 하퍼 목사는 다행히 6살 난 딸의 유일한 보호자 자격으로 여동생과 함께 구명정에 탑승할 수 있었다. 하지만 가라앉는 배에서 흘러나오는 끔찍한 비명을 모른 척할 수 없었던 그는 딸과 여동생을 구명정에 남겨둔 채 타이타닉호로 돌아갔다.

목사는 승객들 사이를 돌아다니며 죽음의 순간 예수를 믿고 구원받으라 외쳤다. 한 승객에게는 “나보다는 당신에게 더 필요할 것”이라며 자신이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벗어주었다. 그리곤 두 동강 난 타이타닉호와 함께 차가운 바닷속으로 가라앉았다. 사망 당시 그의 나이 39세였다.

참사 4년 후, 타이타닉호 생존자 모임에서 하퍼 목사를 안다는 사람이 나타났다. 생존 남성은 목사가 마지막으로 전도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목사의 전도를 계속 거부하다 예수를 믿기로 했으며, 곧 구명정에 발견돼 목숨을 건졌다고 설명했다.

생존자의 사연이 세간에 알려지자 하퍼 목사는 더욱 주목을 받았다. 이후 한 개인 수집가가 보관하고 있던 하퍼 목사의 마지막 편지는 이달 중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타이타닉호 침몰 사흘 전인 1912년 4월 11일 하퍼 목사가 아일랜드에서 스코틀랜드의 한 교회 목사에게 보낸 편지에는 “친애하는 목사님. 당신이 베푼 친절은 잊지 않고 있습니다. 보내주신 프랫 부인의 기차 요금은 런던을 떠나기 전에 부치려고 했는데 그러지 못했습니다. 시카고에서 보내겠습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사사로운 편지 한 장이지만, 시카고에서의 또 다른 여정을 기대했던 그가 뜻밖의 죽음 앞에서 살길을 마다하고 다른 이에게 구명조끼를 양보했다는 사실을 상기시킨다. 현지언론은 목사의 마지막 편지가 최소 3만8850달러(약 4438만 원)에서 최대 6만4750달러(약 7397만 원)에 팔려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 2017년에는 타이타닉호 일등칸에 탑승했던 미국 사업가 오스카 홀버슨이 쓴 편지가 12만6000파운드(약 1억8800만 원)에 낙찰된 바 있다. 그 편지는 현재까지도 침몰한 타이타닉에서 발견된 유일한 편지이자, 끝까지 부치지 못한 편지로 남아있다.

타이타닉호의 편지가 경매에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에는 타이타닉호 일등칸에 탑승했던 미국 사업가 오스카 홀버슨이 쓴 편지가 12만6000파운드(약 1억8800만 원)에 낙찰된 바 있다. 그 편지는 현재까지도 침몰한 타이타닉에서 발견된 유일한 편지이자, 끝내 부치지 못한 편지로 남아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