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동성 부부, 희귀 ‘딸 다섯쌍둥이’ 출산…여자만 총 8명 딸부잣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에서 희귀 ‘딸 다섯쌍둥이’가 탄생했다. 2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텍사스주의 한 동성 커플이 출산 두 번 만에 8명 대가족을 이루게 됐다고 전했다.

미국에서 희귀 ‘딸 다섯쌍둥이’가 탄생했다. 2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텍사스주의 한 동성 커플이 출산 두 번 만에 8명 대가족을 이루게 됐다고 전했다.



동성 커플인 헤더 랭리(39)와 파트너 프리실라 로드리게스(35)는 지난해 8월 인공수정으로 딸 다섯쌍둥이를 얻었다. 출산 담당이었던 랭리는 “큰딸 소이어(3)를 낳은 후 둘째를 계획했다. 그런데 한꺼번에 다섯쌍둥이를 낳게 됐다”고 밝혔다.

▲ 랭리는 “임신 6주째 다섯쌍둥이라는 걸 알았다. 두려웠다. 한꺼번에 5명을 어떻게 키우나 싶어 걱정이 앞섰다. 이름 고르기조차 벅찼다”고 말했다.

▲ 동성 커플인 헤더 랭리(39, 왼쪽)와 파트러 프리실라 로드리게스(35, 오른쪽), 큰딸 소이어(3, 가운데).

미국에서 딸 다섯쌍둥이가 탄생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2015년 텍사스주의 또 다른 부부도 인공수정으로 딸 다섯쌍둥이를 얻은 바 있다. 미국 최초이자, 전 세계적으로는 1969년 이후 46년 만에 태어난 딸 다섯쌍둥이었다.

그만큼 희귀한 딸 다섯쌍둥이를 임신했다는 걸 알았을 때 랭리와 로드리게스는 엄청난 충격에 휩싸였다. 랭리는 “임신 6주째 다섯쌍둥이라는 걸 알았다. 두려웠다. 한꺼번에 5명을 어떻게 키우나 싶어 걱정이 앞섰다. 이름 고르기조차 벅찼다”고 말했다. 파트너인 로드리게스도 “농담하지 말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 엄마 뱃속에서 무럭무럭 자라던 아기들은 출산 예정일인 11월 2일에서 석 달 빨리 세상에 나왔다. 응급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들은 한동안 병원 신세를 졌다.

쌍둥이들 모두 딸이라는 것도 놀라웠다. 랭리는 “다섯 명 중 두 세 명은 아들이길 바랐다. 19주째 성별을 알게 됐는데 모두 딸이더라”며 웃었다.

아기들은 첫째 딸과는 다른 기증자의 정자로 태어났다. 부부는 “큰딸과 같은 기증자의 정자를 받고 싶었으나 그러진 못했다. 다만 첫 출산 때처럼 자궁 내 정자 주입술(IUI)로 임신했다”고 말했다. IUI는 자궁에 정자를 직접 주입해 착상률을 높이는 불임치료의 일종이다.

▲ 미국에서 딸 다섯쌍둥이가 탄생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2015년 텍사스주의 또 다른 부부도 인공수정으로 딸 다섯쌍둥이를 얻은 바 있다. 미국 최초이자, 전 세계적으로는 1969년 이후 46년 만에 태어난 딸 다섯쌍둥이었다.

엄마 배 속에서 무럭무럭 자라던 아기들은 출산 예정일인 11월 2일에서 석 달 빨리 세상에 나왔다. 응급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들은 한동안 병원 신세를 졌다. 첫째는 10월 말, 막내는 12월이 다 되어서야 집으로 갈 수 있었다.

랭리와 로드리게스 집은 이제 여자만 8명으로 북적북적하다. 랭리는 “정신없고 피곤한 나날의 연속”이라고 고개를 저었다. 그러면서도 “복권에 당첨된 기분이다. 특별한 아이들을 얻었다. 딸들에게 둘러싸여 있을 때만큼 좋을 때가 없다”고 행복해했다. 또 “사람들 반응도 재밌다. 딸 여섯을 데리고 나가면 놀라서 우르르 몰려든다”며 딸부잣집의 위상을 드러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