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죽은 새끼 돌고래 콧잔등에 이고 슬퍼하는 어미 돌고래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산 직후 죽은 새끼 돌고래를 차마 떠나보내지 못하고 콧잔등에 이고 다니며 슬퍼하는 어미 돌고래의 모습이 목격되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메일 호주판 보도에 의하면 이 어미 돌고래가 목격된 곳은 지난 17일 서호주 돌핀스 디스커버리 센터가 위치한 번버리의 앞바다다.

센터 자원봉사자 앨런 심이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크래커’라고 불리는 어미 큰돌고래의 모습이 담겨있다. 어미 돌고래 크래커의 콧잔등에는 태어난 직후 죽은 새끼 돌고래가 허연 배를 드러내고 힘없이 축 늘어져 올려져 있다. 파도가 넘실될 때 마다 콧잔등에 올려진 새끼 돌고래가 바닷물로 떨어지면 어미는 다시 새끼를 건져 올려 자신의 콧잔등에 이고 다녔다. 죽은 새끼를 차마 떠나 보내지 못하는 어미 돌고래의 슬픔이 고스란히 전해져 오는 것.

센터 매니저인 잔 티어니에 따르면 어미 돌고래 크래커는 이 보호 지역에 서식하는 돌고래로 올해까지 총 4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이중 세 번째 태어난 새끼는 1년 되던 해에 그만 바다에 버려진 낚시줄에 엉켜 죽었으며 올해 태어난 새끼는 세상 빛을 본 직후 떠났다.

티어니는 “큰돌고래는 새끼가 죽으면 죽은 새끼를 며칠 동안 콧잔등에 이고 다니며 슬픔의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있다”면서 “혹시라도 바다에서 이같은 어미 돌고래를 보면 혼자만의 슬픔의 시간을 보내도록 가까이 다가가지 말 것”을 당부했다.



죽은 새끼를 이고 있는 어미 돌고래는 사람이 접근하면 보호하기 위해 바닷속으로 새끼를 숨긴 후 다시 안전하다 싶은 곳에서 건져 올린다. 크래커는 그렇게 며칠 간의 슬픈 시간을 보내고 현재는 다시 자신의 돌고래 무리로 돌아온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몸길이가 3∼3.7m로 돌고래 종 중에서 가장 큰 '큰돌고래'는 주둥이가 길고 병 모양이어서 ‘병코돌고래’(bottle-nosed dolphin)라고도 불린다. 태평양, 특히 일본 근해에 많이 서식하며 길들이기 쉬워 훈련에 따라 여러 가지 재주를 부리기도 하는 영특한 동물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