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러스 가져온 아시아 X들”…흑인 여성, 뉴욕 네일숍서 욕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뉴욕 맨해튼의 한 가게에서 아시아계 직원들에게 인종 비하 발언을 한 50대 흑인 여성이 현장에서 체포됐다.

뉴욕 맨해튼의 한 가게에서 아시아계 직원들에게 인종 비하 발언을 한 50대 흑인 여성이 현장에서 체포됐다.

뉴욕데일리뉴스 등 현지 언론의 8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뉴욕에 사는 50세 흑인 여성 샤론 윌리엄스는 맨해튼 차이나타운에 있는 한 네일숍에 들어가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미국으로 가져온 사람들”이라며 비방하기 시작했다.

네일숍에서 일하던 아시아계 직원들이 당황한 사이, 현장에 사복 경찰이 들이닥쳤다. 경찰이 제지하고 나서자, 이 여성은 경찰에게도 ‘원숭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미국에 가져온 중국인’ 등의 욕설을 내뱉었다.

이 여성은 현장에서 체포됐고, 현지 경찰은 증오범죄 혐의로 수사를 하고 있다.

▲ 아시아계가 운영하는 네일숍에 배달된 증오 편지.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아시아계 여성들이 일하는 일부 네일숍이 증오범죄의 타깃이 되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캘리포니아주에서 아시아계가 운영하는 네일숍으로 “바퀴벌레, 개, 고양이, 원숭이 뇌를 먹는 아시아인은 냄새나고 역겹다”, “끔찍한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 미국을 떠나라” 등의 욕설과 협박이 담긴 편지가 잇따라 배달됐다.

당시 증오 편지를 받은 베트남계 재키 부는 인스타그램에 편지를 공개하면서 “증오는 어떤 것도 해결하지 못한다. 우리는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런 행동을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뉴욕 경찰에 따르면 뉴욕시에서만 지난 1월 이후 현재까지 최소 35건의 아시아계 증오범죄 사례가 보고됐다. 2020년 한 해 동안 보고된 사례는 28건에 불과했다.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증오 및 극단주의 연구센터는 “미국 대도시에서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가 지난 한 해 동안 149% 증가했다. 특히 뉴욕에서 가장 큰 폭으로 급증했다”고 전했다.

▲ 유력한 차기 뉴욕시장으로 떠오른 대만계 미국인 앤드루 양(46)

이런 가운데 아시아계 미국인이 유력한 차기 뉴욕시장 후보로 떠오르면서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 단절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4일 미국의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뉴욕시장 후보인 대만계 미국인 앤드루 양 씨(46)를 집중 보도하며 “뉴욕이 반(反)아시아계 폭력의 진원지가 된 가운데 양 씨가 민주당 경선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에서 대만계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브라운대 경제학과, 컬럼비아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이후 벤처기업 ‘벤처 포 아메리카’를 설립해 최고경영자(CEO)로 일하다 정계에 발을 들였다.

 뉴욕타임스(NYT)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각성하며 새로운 정치 세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