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국 침공용 로봇?…명령 수행하는 中 로봇개 집단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침공용 로봇?…명령 수행하는 中 로봇개 집단

인공지능(AI) 로봇이 인류를 파멸에 이르게 하는 시나리오는 SF 영화의 흔한 소재이긴 하지만, 며칠 전 SNS상에 공유된 한 로봇 관련 영상은 이런 미래가 그리 억지스럽지도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 온라인매체 ‘디스클로즈 티브이’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중국의 로봇기업 유니트리 로보틱스의 최신 로봇개 ‘앨리엔고’(Aliengo) 관련 영상이 공개돼 많은 사람의 이목을 끌었다.

37초짜리 짧은 영상에서 로봇개 몇십 대는 똑같이 바닥에 앉은 자세에서 동시에 일어나 선 자세로 돌아가는 간단한 동작을 보여주지만, 이를 본 많은 네티즌 사이에서는 로봇의 악용에 관한 두려움이 확산했다.



한 네티즌은 중국은 미국을 침공하기 위해 이런 로봇 기술을 군사용으로 개발해 무기로 사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 로봇개는 2017년 넷플릭스에 공개된 영국의 유명 드라마 ‘블랙미러’ 시즌4의 ‘사냥개’ 에피소드에서 나오는 ‘도그’라는 이름의 로봇개와 닮았다고 말했다. 이 드라마 에피소드에서는 로봇개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인간을 발견하는 족족 죽이려 살해하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고전 SF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에서 인류를 말살하려는 AI 컴퓨터의 이름인 '스카이넷'을 언급하는 네티즌도 있었다.

하지만 유니트리 로보틱스는 이런 로봇개가 실상에서 인간을 돕는 다양한 역할을 하리라 예측한다. 이 회사의 로봇개는 시속 11.8㎞의 빠른 속도로 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대 5㎏의 짐을 운반할 수 있어 공장 등에서 노동자를 지원할 수 있다.

한편 유니트리 로보틱스는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CES 2020)에서 에이원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에이원은 폭 30㎝, 길이 62㎝ 정도의 크기로 중량은 배터리를 포함해 약 11.7㎏이며 한 번 충전하면 최소 1시간에서 최대 2시간반 가동할 수 있다.

사진=유니트리 로보틱스/디스클로즈 티브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