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차는 모더나, 2차는 화이자 백신 맞은 美 남성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햄프셔 주의 한 남성이 실수로 첫번째는 모더나로, 두번째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간) 뉴햄프셔 지역방송 WMUR은 지역 내 크레이그 리처드가 1, 2차 접종을 각기 다른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그가 처음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것은 지난달 16일로 당시 레버넌 지역에서 모더나를 1차 접종했다. 예정대로 4주 가량 지난 지난 13일 그는 모더나 1차 접종이 기록된 카드를 들고 2차 접종에 나섰으나 그가 맞은 것은 황당하게도 화이자 백신이었다.

리처드는 "당시 의료진이 '맞을 준비가 됐냐'며 웃으며 이야기했다"면서 "주사를 놓은 후 의료진이 내 접종카드를 봤고 그제서야 다른 백신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황당해했다. 이후 당황한 의료진은 사라졌고 곧 현장 책임자가 나타났다. 리처드는 "당시 책임자가 '당신은 괜찮을 것이다. 좋은 소식은 백신 접종을 마쳤다는 것'이라며 위로했다"면서 "현재 건강 상의 문제는 없으나 이에대한 더 많은 정보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특별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서로 다른 백신을 혼합해서 맞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리처드의 사례처럼 서로 다른 백신을 1, 2차 접종했을 경우 효과나 건강 상의 문제는 없는 것일까? 보도에 따르면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이에대한 임상 사례가 없어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뉴햄프셔 주 보건 당국은 "혼합 접종이 기존 접종보다 더 효과적인지는 임상 연구가 없어 아직 알 수 없다"면서 "다만 서로 다른 백신을 혼합해도 안전에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