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세계 야생 호랑이보다 미국사는 호랑이가 더 많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0일 텍사스 휴스턴시 외곽 주택가에서 발견된 호랑이 모습.

전세계에 서식하는 야생 호랑이 수보다 미국에서 사육되는 호랑이가 더 많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CNN 등 현지언론은 미 전역에서 사육되는 호랑이 수가 5000마리가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국제환경단체인 세계자연기금(WWF)이 추정하는 전세계에 서식하는 야생 호랑이의 수는 약 3900마리. 물론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등 기관에 따라 숫자는 다소 차이가 있으나 대체로 3000마리 이상의 호랑이가 야생에서 살고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놀랍게도 미국에서 사육되는 호랑이만 5000마리가 넘는다. 특히 이중 6% 정도만 동물원에 살고있어 나머지는 작은 테마파크, 명소, 심지어 개인 집 뒷마당에서 호랑이가 애완용으로 길러지고 있다.

CNN의 이같은 보도는 최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시 외곽 주택가에서 발견된 호랑이와 맥이 닿아있다. 지난 10일 저녁 호랑이 한마리가 갑자기 주택가를 어슬렁거리다 발견돼 주민들이 공포에 떤 바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호랑이의 주인은 다름 아닌 살인범 빅토르 위고 쿠에바스(26)로 밝혀졌다. 그는 2017년 총기 살인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해 11월 보석으로 풀려났으며, 검찰은 보석 취하 소송을 제기한 상태였다. 곧 살인범이 호랑이를 애완용으로 기르고 있었던 것.

WWF의 레이 헨리 야생동물정책국장은 "미 정부는 자국 내에서 길러지는 5000마리가 넘는 호랑이를 관리할 책임이 있다"면서 "대부분의 호랑이 주인들은 야생동물을 돌보기 위한 적절한 훈련과 장소를 제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시리즈 '타이거 킹'으로 유명해진 호랑이 보호운동가인 캐롤 배스킨도 "매년 수백 마리의 호랑이가 미국 내에서 '소품'으로 사육되고 있어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면서 "이들이 호랑이를 애완동물로 기르는 이유는 남들에게 자랑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미국 내에서 이렇게 개인이 호랑이를 기를 수 있는 이유는 연방법이 미비하고 20개 주만 호랑이와 같은 외래 동물의 개인 소유를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사건이 일어난 텍사스 주의 경우 애완동물 선택권이 개인에게 있어 이를 국가가 간섭해서는 안된다는 인식이 지배적이다. 따라서 호랑이 사육에 좋은 날씨를 가진 텍사스 주에만 약 2000마리가 넘는 호랑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