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딸이 불치병” 거짓말로 기부금 챙긴 美 여성…딸도 속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딸이 불치병” 거짓말로 기부금 챙긴 美 여성…딸도 속았다

미국에서 딸이 불치병에 걸려 죽어가고 있다는 거짓말로 기부금과 각종 혜택을 받아챙겨온 한 여성이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문제의 여성은 자신의 거짓말이 탄로나지 않도록 딸까지 속여왔던 것으로 드러나 공분을 사고 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오하이오주에 사는 린지 애벌(34)은 지난 14일 아동 학대와 방치 그리고 사기 등의 혐의로 스타크 카운티 가정법원에 기소됐다.

딸 라일리(11)는 3년 전 당시 8세였을 때 어머니로부터 자신이 치료할 수 없는 중추신경계 질환에 걸렸다는 이야기를 전해듣고 대학에서 소프트볼 선수로 활약하겠다는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한 채 시한부로 살아가야 한다고 믿을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 딸까지 속인 여성은 지금까지 수차례에 걸쳐 기부금과 각종 사은품을 챙겨 왔다. 크라운드 펀딩을 통해 몇천 달러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수족관 무료 입장권을 얻거나 텍사스 A&M 소프트볼 경기에서 명예 관람객으로 선정되는 등 큰 혜택을 받았다.



그런데 최근 익명의 제보를 시작으로 수사를 통해 여성의 거짓말이 드러났다.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고의는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소장에 따르면 수사관들은 아이가 불치병에 걸렸다는 여성의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고, 의학 전문가가 아이의 모든 기록을 검토했지만 어떤 질병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기록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여성은 아이가 불치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계속해서 믿게 하도록 심리 상담을 받도록 강요했다. 당시 출산 휴가를 준비하던 상담사는 "라일리는 내가 출산 휴가를 마치고 다시 상담센터로 돌아올 때쯤, 자신이 살아있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여성은 고펀드미로부터 4000달러(약 450만원) 정도의 기부금을 받았다. 수사관들은 여성이 이 돈으로 지난 몇 년간 여행 비용과 주거비 그리고 기타 비용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고펀드미 측은 “현지 사법 당국자들과 협력하고 있으며 수사를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면서도 “자금을 오용하는 모금자는 매우 드물지만, 만일 자금 오용 문제가 일어나면 기부금은 환급된다”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