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가 무슨 죄…도로서 운전자들 다툼 중 총 맞은 美 6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도로 주행 중 차선 변경을 두고 기싸움을 벌이던 다른 차량 탑승자가 쏜 총에 6세 아이가 사망했다. 사진은 당시 운전을 했던 아이 엄마의 차량(오른쪽)과 아이가 타고 있던 어린이용 보조시트(왼쪽 동그라미)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어머니가 운전하는 차에 타 있던 6세 아이가 운전자들끼리의 다툼에서 희생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AP, CNN 등 현지 언론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경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6세 아이는 어머니가 운전하는 자동차에 뒷좌석의 어린이용 시트에 탄 채 등교 중이었다.

아이의 어머니는 도로를 달리던 중 차선 변경을 시도했을 때, 옆 차선에서 달리던 흰색 세단이 이들의 차량 진로를 방해했다. 이후 아이의 어머니는 해당 차량 운전자를 향해 손가락으로 욕설을 던진 뒤 차선을 다시 변경했다.

이후 문제의 흰색 세단이 아이와 어머니가 탄 차량을 따라왔고, 갑자기 총성이 터져 나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흰색 세단에 탄 사람이 발사한 총알은 앞서가던 모자의 후면을 통과했고, 오른쪽 뒷좌석에 앉아있던 아이가 총에 맞고 말았다.

▲ 도로 주행 중 차선 변경을 두고 기싸움을 벌이던 다른 차량 탑승자가 쏜 총에 6세 아이가 사망했다. 사진은 당시 운전을 했던 아이 엄마의 차량(아래). 해당 도로는 몇 시간 동안 통행이 제한됐다(위)

▲ 도로 주행 중 차선 변경을 두고 기싸움을 벌이던 다른 차량 탑승자가 쏜 총에 6세 아이가 사망했다. 사진은 당시 운전을 했던 아이 엄마의 차량(아래). 해당 도로는 몇 시간 동안 통행이 제한됐다(위)

 

총성과 아이의 비명소리를 동시에 들은 어머니는 곧바로 차를 세운 뒤, 아이가 총에 맞았다는 사실을 알고는 주변 운전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아이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사망한 아이의 어머니와 목격자들의 진술은 일치했다. 차선 변경을 두고 운전자들이 차량에 탄 채 기 싸움을 벌이던 중 흰색 세단에서부터 총성이 들렸다는 것.

현지 경찰은 현재 총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세단의 운전자와 동승자의 신원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해당 차량은 사건이 발생한 고속도로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현지 조사 책임자인 플로렌티노 올리베라는 “아이를 쏠만한 정당성은 전혀 없었다. (총을 쏜 가해자는) 그렇게 행동해서는 안됐다”면서 “해당 시간에 같은 도로에서 사건을 목격한 목격자들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