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당 손님에게 신생아 맡기고 달아난 美 14세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한 소녀가 갓 태어난 아기를 안고 식당으로 걸어 들어가 고객에게 맡기고 달아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ABC뉴스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19일 오후 4시쯤 뉴저지주 저지시티에 있는 한 멕시칸 식당에서 일어났다.

식당 폐쇄회로(CC)TV에는 파란색 바지에 검은색 후드 차림의 한 소녀가 식당 계산대로 다가가는 모습이 찍혔고 소녀의 품에는 갈색 모포로 감싼 아기가 있었다.

당시 소녀는 점주에게 “갓 태어난 아기를 발견했다”며 도움을 청했고 이날 식당에서 늦은 점심을 먹던 한 여성은 그 모습을 모른 채 할 수 없었다.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 교육을 받은 적이 있는 이 여성은 소녀에게 “활력 징후를 확인해도 되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소녀가 아기를 여성에게 건넸다는 것.

이에 대해 알리스 스콧이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현지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아기는 보기만 해도 숨쉬기가 힘든 것 같고 탯줄의 일부가 남아 있었다”면서 “내가 아기에게 신경 쓰는 사이 소녀는 식당을 나가 버렸다”고 밝혔다.

점주도 당시 소녀는 매우 다급해 보였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식당 근처에 있던 소녀의 신병을 확보했다. 14세로 확인된 소녀는 처음에 자신이 아기 엄마가 아니라고 부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스콧은 경찰관으로부터 넘겨받은 산소 마스크를 아기의 얼굴에 댔다. 그러자 아기는 큰 소리로 울기 시작했다.



스콧은 “아기는 잠시 뒤 배가 고픈지 산소 마스크에 달라붙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 보니 이제 괜찮다는 확신이 들었다”면서 “아이어머니(14세 소녀)는 아직 어려 어떻게 해야 좋을지 잘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어 정말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아기와 어머니로 추정되는 소녀는 각각 의료 기관으로 옮겨져 몇 가지 검사를 받았으며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기는 앞으로 입양될 예정이며 소녀에게는 어떤 혐의도 적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BC7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