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든 “내가 이래서 문대통령 좋아해” 백신합의 이끈 호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소인수 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최대 성과로 꼽히는 백신 파트너십 합의 이면에는 양국 정상 간의 인간적 공감대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CNN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내가 이래서 문 대통령을 좋아한다”며 포괄적 백신 파트너십 합의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 질의응답 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의 백신 생산을 공식 선언했다. 양국 정상의 백신 파트너십 구축 합의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맺는 등 4건의 양해각서도 체결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분기부터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원액을 인체에 투여할 수 있는 최종 형태로 만드는 ‘완제(병입) 충전’에 들어간다. 여기서 만들어지는 백신 수억 회분은 미국 이외의 지역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 같은 합의의 배경에는 백신 문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적 접근법이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합의를 발표하며 “내가 이래서 이 대통령(문 대통령)을 좋아하는데, 그는 한국에 대해서만 말한 게 아니라 인도-태평양과 세계에 대해 말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너무나 야심 찬 제안이라는 걸 알지만, 전 세계를 보호하기 위해서 능력을 가지고 있는 우리가 모든 일을 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 사회에 한국은 선진국이라는 인식이 자리 잡았다. 공동기자회견 자리에서조차 “한국처럼 발전한 나라가 백신 지원을 요청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백악관 출입기자의 질문이 나왔을 정도다. 모더나 측과의 줄다리기도 막판까지 치열했다.

▲ 공동기자회견 하는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 미국에 백신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백신 생산기지로서 세계 전체를 구하는 일에 힘을 보태겠다는 차원으로 접근해 합의를 끌어냈다. 전문가들은 문대통령의 대국적 접근이 두 정상 간의 인간적 공감대 형성에 기여했고, 결과적으로 백신 문제에서 일정 부분 성과를 낸 것으로 해석한다.

다만 위탁생산이 모더나 백신의 국내 수급에 어떤 도움이 되겠냐는 우려도 존재한다. 이에 대해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백신 협력이 위탁생산에만 머물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또 현재 계약에는 위탁생산된 물량을 어디로 보낼지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없다며, 국내에서 생산한 백신은 국내에 우선 공급하는 것이 기업의 물류 차원에서도 가장 효율적인 방안일 거라는 생각을 드러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