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폭락한 게 이 가격?…中 도시 아파트 한 채 39억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선전 시 주택 가격이 폭락했지만 여전히 고가에 거래돼 논란이다. 소위 ‘명품’ 학군으로 소문난 주택일수록 매매가는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다. 최근 중국의 인터넷 부동산 경매사이트에 역사상 최대 가격 폭락이라는 문구의 한 주택이 게재됐다. ‘경매가 대폭 인하’라는 안내문과 함께 공개된 주택의 매매가는 2206만 위안(약 39억 원)에 달했다. 지난 2월 대비 662만 위안(약 11억7000만원)폭락한 가격이었다.

현지 언론은 지난 2월 중국 당국이 중고 주택매매가 상한 제도를 공고한 이후 이 지역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었다면서 ‘명품 학군’으로 불리는 지역 매물이 쏟아지면서 가격 폭락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이목이 집중된 선전 시 아파트 면적은 127.82㎡로 최종 입찰가는 2206만 위안으로 확인됐다. 경매 당시 총 15명의 경매자가 참여, 33만 명이 온라인을 통해 경매 과정을 실시간으로 시청했다. 지난 2월 평균 매매가가 약 2868만 위안에 달했다는 점에서 662만 위안 하락한 금액이다.

해당 아파트 단지 주변에 도보로 이동할 수 있는 선전실험초등학교와 선전실험중학교 두 곳 모두 대입 진학률이 높은 학교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해당 학교에 자녀를 입학시키려는 목적의 학부모들이 몰리면서 파트 가격은 천정부지로 올랐던 것.

특히 논란이 된 선전시 궈칭화위엔(国城花园)은 지난 1995년 완공, 분양된 지 25년이 넘은 건물이지만 선전 시의 ‘에르메스’라고 불릴 정도로 최고급 아파트 단지로 알려져 있었다. 때문에 이 지역 다수의 건설업체가 벤치마킹할 정도로 고가에 거래됐던 부동산이었다.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 중국 중앙정치국 회의에서 “부동산은 사는 곳이며 투기의 대상이 아니다”는 당국 입장이 공고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중국 당국은 일각에서 사용되는 ‘슈에취팡’(学区房)이라는 명칭을 통해 집 값을 부풀리는 부동산 중개 업체를 적발,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는 입장을 공고한 상태다.

이와 함께, 선전시 부동산중개협회는 지난 4월 선전 시 중고 주택의 온라인 거래 건수가 4296건에 그치는 등 지난 3월 대비 9.7% 급감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중국인민은행은 중국 중점도시 부동산 대출 금리 인상을 추진, 베이징, 상하이, 선전, 광저우 등 1선 대도시 부동산 대출 금리 현상이 뚜렷하게 목격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 지역 부동산 전문가들은 선전 시 일대는 중국 전체 부동산 시장의 풍향계라는 분석이다. 이 지역 부동산 시장 상황을 통해 향후 중국 전체 부동산 시장 움직임을 짐작할 수 있다는 해석이다. 실제로 최근 베이징과 상하이를 포함, 다수의 1선 대도시들도 잇따라 부동산가격 잡기에 나섰다.

지난 10일 닝보시는 이 지역 슈에취팡 주택 거래 가격 상한제를 도입, 총9곳의 이 지역 명품 학군에 위치한 112개 아파트 단지 가격을 우선 잡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어 지난 13일 우한시 교육청은 도시와 신도시의 경계를 허물고 도농 통합 방식의 교육을 실시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