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공중화장실 갔다가…집단성폭행 후 전봇대에 묶인 인도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6일 인디아투데이는 공중화장실에 갔다가 집단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실려갔다고 전했다./123rf 자료사진(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인도 북부 비하르주에서 끔찍한 집단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인디아투데이는 공중화장실에 갔다가 집단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실려 갔다고 전했다.

피해 여성은 25일 비하르주 사마스티푸르의 한 마을에서 참혹한 상태로 발견됐다. 도로변 전봇대 아래에 나체로 쓰러져 있던 여성을 마을 사람들이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현재까지 의식이 없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공중화장실을 쓰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변을 당했다. 한 무리의 남성에게 붙잡힌 피해 여성은 인적이 드문 곳으로 끌려가 성폭행당했다. 가해자들은 저항하는 피해 여성을 잔인하게 폭행한 것도 모자라, 피투성이가 된 여성을 나체로 전봇대에 매달기까지 했다.

마을 사람들은 마치 죽이려고 작정하고 달려든 것 같다고 분노했다. 가해자들이 처음부터 피해 여성을 노리고 계획 범행을 저지른 거라고도 주장했다. 피해 여성의 집에서 결혼식이 있었는데, 가해자들이 그때 하객들을 위해 천막을 치던 인부들이라는 설명이었다. 직접 범인 검거에 나선 마을 사람들은 인부 7명을 모두 찾아 경찰에 넘겼다. 신병을 인도받은 경찰은 가해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 123rf 자료사진(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강간 공화국’이라 불리는 인도에서는 하루가 멀다고 성폭행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 2012년 뉴델리 여대생 버스 성폭행 살해 사건 이후 관련 처벌이 강화됐으나, 성범죄는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인도국가범죄기록국(NCRB)에 따르면 2018년 경찰에 집계된 성폭행 사건은 3만3천977건에 달한다. 15분마다 한 번꼴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셈이다. 신고되지 않은 사건을 포함하면 실제 피해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인도에 성범죄가 만연하고 일부 범행 수법은 다른 나라에서 비슷한 예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잔인한 것은 여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이 아직도 널리 퍼져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인도의 인구가 많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성범죄가 빈발하는 것처럼 보일 뿐이라는 일부 시각은 잘못됐다는 것이다.

실제로 뉴델리 버스 사건 사형수 중 한 명은 한 다큐멘터리에서 “제대로 된 여성은 밤에 외출하지 않으며 단정하게 옷을 입는다”며 “처신이 단정하지 않은 여성이 성폭행당하면 그 책임은 남자가 아닌 여성에게 있다”는 왜곡된 여성관을 드러내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