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신랑은 19명, 신부는 고작 2명? 결혼사기 잇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신랑 신부 자료사진 123rf.com

중국 인구 중 남성이 여성보다 3490만 명 더 많아 ‘남초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결혼에 목이 마른 남성들을 노린 사기 행각이 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26일 보도했다.

지난 3월 현지의 한 35세 남성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결혼식 생중계 장면을 보다가, 결혼식 주인공인 신부의 얼굴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인과 결혼식을 올리는 신부가 다름 아닌 자신의 아내였기 때문이다.

조사에 착수한 내몽고 우라터첸치 경찰에 따르면, 사기 혐의로 체포된 신고자의 아내는 결혼이 급한 농촌 출신 남성들에게 접근해 마음을 얻은 뒤 결혼을 하고, 이들로부터 약혼선물을 받는 등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자가 참석했던 결혼식의 신랑 역시 피해자 중 한 명이었으며, 혐의를 받고 있는 여성은 또 다른 여성 1명과 남성 3명으로 구성된 사기조직의 일원으로 확인됐다.

사기를 저질러 온 여성 2명은 총 19명의 남성과 사기 결혼을 올렸으며, 피해 남성들에게는 갖가지 핑계를 대며 혼인신고를 피하는 동시에 총 200만 위안(한화 약 3억 51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아 챙겼다.

▲ 2019년 중국의 한 청년이 실제 여성이 아닌 인형과 결혼하겠다고 선언해 논란이 된 사진. 당시 이 청년은 “중국 여성과 결혼하는 데 어려움이 많아서 나를 영원히 배신하지 않을 인형과 결혼한다”고 밝혔다. 당시 이 사진은 중국 내 남아선호사상으로 인한 ‘신부 부족 현상’을 잘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웨이보 캡처

자신의 아내가 다른 남성과 결혼하고 있는 모습을 봤던 최초 신고자 역시 14만 8000위안(한화 약 2600만 원) 상당의 보석류를 여성에게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자는 경찰 조사에서 “결혼생활을 한 2개월 동안 아내가 집에 있던 날은 고작 10일 정도였다”면서 “아내는 간쑤성에 사는 부모님에게 다녀온다며 자주 집을 비웠다”고 진술했다.



현지 경찰은 5명으로 구성된 사기 조직이 내몽고와 간쑤성의 여러 마을을 돌면서 총 19명의 남성에게 사기를 친 것으로 보고, 피해자가 더 없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은 중국 전역에서 심화되고 있는 남초현상의 폐해를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사례가 됐다. 중국은 오랫동안 남아선호사상이 이어져 왔고, 40년가량 시행된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의 여파로 짝을 찾지 못한 남성이 3000만 명을 넘어섰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