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횡재했어요!”…美 청년, 주립공원서 2.2캐럿 다이아몬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래의 부인을 위한 반지에 재료가 될 '보석'를 찾던 남자가 그 꿈을 이뤘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보석 광산으로 유명한 아칸소 주의 관광명소인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에서 2.2캐럿의 노란색 다이아몬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횡재를 한 사연의 주인공은 워싱턴 주 풀스보 출신의 크리스찬 리든(26). 그는 이달 초 친구와 함께 다이아몬드를 찾기위해 3일 동안 이 공원을 돌아다니다 지난 9일 보석을 발견하는데 성공했다.

리든은 "땅바닥에서 빛나는 광물을 보자마자 다이아몬드라는 것을 직감했다"면서 "너무 가슴이 떨려서 친구에게 대신 꺼내달라고 부탁했다"고 털어놨다. 주립공원 측 전문가의 감정 결과 이 보석은 삼각형 모양의 반짝이는 광택을 뽐내는 2.2캐럿의 노란색 다이아몬드로 확인됐다.  

특히 주립공원 측은 이 다이아몬드 보다 발견자인 리드의 사연이 더욱 아름답다고 입을 모았다. 리든은 "어린시절부터 내가 직접 캔 금이나 다이아몬드로 미래의 부인을 위한 반지를 만드는 것을 꿈꿔왔다"면서 "이제는 그 꿈을 실현시킬 수 있게됐다"며 기뻐했다.  



한편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은 미국 유일의 노천 광산형태의 공원이다. 지난 1906년 존 허들스턴이라는 이름의 농부가 다이아몬드 원석을 발견하면서 본격 개발되기 시작했으며 이후 여러차례 주인이 바뀌었다.

지난 1972년에는 아칸소주 정부가 이 땅을 매입해 공원으로 단장했으며, 일반인의 보석 캐기를 허용해 이번 사례처럼 심심찮게 보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이 공원에서 발견된 8.52캐럿짜리 다이아몬드는 무려 100만 달러에 팔리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