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쿄올림픽 출전권 얻은 성전환 女 역도 선수 논란…경쟁선수 불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전환 수술 뒤 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87kg 이상급 출전권을 획득한 뉴질랜드의 허바드 선수

뉴질랜드의 역도 선수 로렐 허바드(43)가 트랜스젠더 선수로서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획득한 가운데, 허바드와 같은 경기장에 설 경쟁선수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남성으로 태어난 허바드는 2013년까지 남자 역도 대회에 참가해오다, 성전환 수술로 트랜스젠더가 된 후부터는 여성 스포츠인과 경쟁하게 됐다.

허바드와 동일한 87㎏ 이상급 부문에서 경쟁하는 벨기에의 역도 선수 안나 반벨링헨은 최근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트랜스젠더 커뮤니티를 전적으로 지지하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의) 포용 원칙이 타인을 희생해서는 안 된다"며 "이 특별한 상황은 모든 선수들에게 불공평하다”고 불만을 쏟아냈다.

논란이 된 허바드는 2015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규정한 테스트를 모두 통과했다. IOC는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선수가 경기에 참가하기 최소 12개월 동안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일정 수치 미만일 경우, 여성으로서 경기에 참가할 수 있다고 허용하는 지침을 발표했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러한 지침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뼈와 근육 밀도 등 신체 구성이 완성되는 시기에 남성으로서 사춘기를 겪은 사람들은 호르몬 수치와 관계없이 생물학적 ‘이점’을 고스란히 가지고 있다는 것.

▲ 허바드와 동일한 87㎏ 이상급 부문에서 경쟁하는 벨기에의 역도 선수 안나 반벨링헨

벨기에 역도 선수인 반벨링헨 역시 “이런 희귀한 사례를 연구할 때 (IOC 등이) 비 현실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하지만 예선에 참가한 선수 등 일부에게는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기회를 놓치는 것이며, 이에 대해 우리는 무력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허바드의 출전에 불만을 가진 선수는 타국 경쟁선수만이 아니다. 동료이기도 한 뉴질랜드의 또 다른 여자 역도 선수 역시 현지 언론인 TVNZ와 한 인터뷰에서 “그 자리에서 패배하게 될 여성 운동 선수에게는 (허바드의 출전이)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다른 여성 역도 선수들이 내게 다가와 불공평하다고 말한다. 안타깝게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 평등이 우리에게서 멀어지고 있다”고 탄식했다.

허바드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뉴질랜드 여자 역도 국가대표팀에 아직 이름을 올리진 못했다. 다만 IOC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예선전 취소로 규칙 개정안을 승인함에 따라 슈퍼헤비급 부문의 출전 자격을 보장받게 된 뒤 다양한 비판과 논쟁이 쏟아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