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현대판 봉이 김선달?…伊 ‘안보이는 조각상’ 2000만원에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투명한 작품을 판매한 작가 살바토레 가라우 (자료사진)

'봉이 김선달이 따로 없네'라는 말이 절로 나오게 하는 사건이 이탈리아에서 벌어졌다. 이탈리아 예술가 살바토레 가라우가 '공허'한 조각상을 1만5000유로(약 2000만원)에 판매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경매회사 아트리트를 통해 경매에 붙여진 이 작품에 작가 가라우는 'lo Sono(I am)'이라는 작품명을 붙였다. 철학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작품명만 본다면 무언가 대단한 걸작인 것 같지만 이 작품은 평범한(?) 사람에겐 감상이 불가능하다. 투명한 조각상, 눈에 보이지 않는 예술품이기 때문이다.

투명한 무언가를 볼 수 있는, 특수한 능력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면 조각상이 있다고 전제하고 모습을 상상해가며 감상하는 수밖에 없다. 아무 것도 세워놓지 않고 "여기 투명한 작품이 있다"고 합법적인 '사기'를 친 것과 마찬가지다.

경매를 진행한 회사도 작품을 보여주지 못했다. 경매 카탈로그에 작품의 사진이 실리지 않은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현지 언론은 "작품을 낙찰받은 사람이 손에 쥘 수 있는 건 진품임을 보증하는 개런티 증서뿐이었다"고 보도했다.

기막힌 사기극처럼 보이지만 문제의 작품을 판매한 작가 살바토레는 작품에 대한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다고 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살바토레는 구매자에게 가능한 작품을 150m x 150m 규모의 넓은 공간에 설치할 것, 걸림돌이 될 만한 물건을 함께 두지 말 것 등을 당부했다.



구매자로선 대단한 예술품을 수중에 넣은 것 같은 기분을 만끽할 수 있는 당부의 말이었다. 하지만 예술품을 전시할 때 중요한 요소인 조명에 대해선 작가의 특별한 지침이나 당부가 없었다고 한다.

현지 언론은 "투명 예술품에 조명은 그다지 중요한 요소가 아닌 것 같다"고 비꼬듯 꼬집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