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BBC 앵커의 ‘이유있는 하의실종’…시청자들 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현지시간으로 2일 BBC 심야뉴스 프로그램 오프닝 장면 캡쳐

영국 BBC의 앵커가 ‘하의실종’ 패션으로 뉴스를 진행한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안겼다.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4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 BBC 심야 뉴스 프로그램은 시작과 동시에 앵커인 숀 레이(51)가 앉아있는 스튜디오 전경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했다.

카메라가 스튜디오 전체 모습을 비추는 순간, 앵커인 레이의 맨 다리가 그대로 전파를 탔다. 일반적으로 정면에서 화면에 잡히는 상반신은 정장에 넥타이까지 갖춰 입었지만, 카메라에 잡히지 않는 테이블 아래에서는 반바지와 여름용 신발을 신고 있었던 것.

하의를 실제로 입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정장과 어울리지 않는 반바지와 목이 긴 양말, 여름용 신발은 시청자들에게 당혹스러움과 웃음을 전달하기에 충분했다.

더군다나 당시 앵커가 전달한 뉴스 가운데는 이스라엘의 정치적 혼란 등 비교적 묵직하고 심각한 소식들이 포함돼 있었다.

▲ 영국 현지시간으로 2일 BBC 심야뉴스 프로그램 오프닝 장면 캡쳐

앵커가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인 공식적인 이유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이날 런던의 낮 최고 기온이 27.7℃에 육박하며 올 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하는 등 더위가 이어지자, 나름의 피서 방안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그가 진행하는 뉴스 프로그램 제작진이 그의 의상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스튜디오 전경을 그대로 내보낸 것 역시 의도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지만, 방송사 측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일부 시청자들은 “뉴스 앵커가 (정장) 바지를 입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을 때, 그가 전하는 심각한 뉴스에도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 “상의는 은행지점장인데, 하의는 피서객 같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화제의 주인공이 된 숀 레이는 1990년 BBC에 입사한 베테랑 앵커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