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루 6000명대’ 말레이, 드론으로 ‘발열 증상자’ 찾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체온 측정기능을 탑재한 드론을 이용해 발열 증상자를 찾아내는 말레이 경찰.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이달 1일부터 2주간 전국에 봉쇄령을 내린 말레이시아 당국이 대규모 전파를 막기 위해 드론을 도입했다.

말레이시아 국영통신사인 베르나마의 보도에 따르면 당국이 상공에 띄운 드론은 코로나19 예방조치의 일환으로 공공장소에 모인 불특정 다수 사람들의 체온을 측정한다. 지상 20m 지점에서 비행하며 체온을 감지하고, 체온이 정상보다 높은 사람이 감지될 경우 곧바로 당국에 신호를 전달한다.

말레이시아는 5월 한 달간 확진자가 16만3644명(누적 확진자의 29%), 사망자는 1290명(누적 사망자의 46%)으로 크게 늘자 전면봉쇄를 시작했으며, 현재 폭증세가 누그러지긴 했으나 여전히 사망자는 6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최근 성명에서 “새로운 감염자와 사망자 발생은 대부분 경로를 확인하기 어려운 접촉에서 비롯됐다”면서 “특히 지역사회에서 감염이 확산되는 것은 새로운 변이바이러스의 출현과도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 말레이시아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망자의 시신을 매장한 뒤 소독작업을 하는 보건당국 관계자들

봉쇄 규정에 따라 생필품 등을 구입할 때에는 한 가정에서 두 사람만 외출할 수 있다. 스포츠는 서로 접촉하지 않는 종목만 즐길 수 있으며, 학교와 쇼핑몰은 문을 닫고, 일부 상점이나 병원은 인력을 감축한 상태로 운영된다.

당국은 이 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의 대표적 증상인 발열 증상을 보이는 시민을 미리 찾아내고 빠른 격리와 치료를 이어가기 위해 드론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드론은 규정을 어기고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을 감시하는데 사용되기도 한다.

▲ 지난해 중국 역시 드론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장비로 활용했다.

말레이반도 테렝가누주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경찰관들은 이미 며칠 전부터 체온을 모니터링하는 드론을 사용하기 시작했다”면서 “여러 장소를 이동하며 사람들의 체온을 관찰하고, 이를 전담 모니터링 팀이 지켜본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공공장소에서 증상이 있는 개인을 찾아낼 수는 있지만, 모든 위치에 있는 사람들을 한 번에 모니터링할 수는 없다”며 한계가 있음을 인정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드론을 도입한 국가는 말레이시아가 처음은 아니다. 중국 역시 지난해 드론을 띄워 공중에서 손 소독제를 뿌리거나, 시민들에게 외출을 자제해달라는 방송을 하는데 사용하기도 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을 인식하고,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는 멘트를 내보내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