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백신 접종 자유지만, 안 맞으면 해고?…국민 위협하는 러시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두고 국민들에게 선택을 강요하고 있다고 CNN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어디까지나 자발적 선택에 맡긴다면서도,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최근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경우 생계를 잃을 수도 있다”고 위협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최근 공식 발표를 통해 “식당 서빙부터 교통에 이르는 일부 서비스 산업 종사자들에게 7월 15일 이전까지 최소 60% 이상이 한 차례 이상 백신을 접종받아야 한다”면서 “서비스 분야 종사자라도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는 있다. 하지만 이 경우 서비스업에서 더 이상 일할 수 없으며, 백신을 접종하지 않아도 되는 다른 분야에서 일자리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당국은 수도 모스크바에 한정, 28일부터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쳤거나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거나 ▲지난 6개월 이내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완치해 항체를 보유하고 있다는 증빙을 제출하지 않을 경우 식당이나 술집, 카페 등을 이용할 수 없도록 했다.

▲ 러시아 백신 자료사진 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협박 아닌 협박을 시작한 러시아 당국은 미미한 백신 접종률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를 승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 인구 약 1억 4600만 명 중 1차례라도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2300만 명, 2차례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1670만 명에 그친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긴장도가 높아진 상황에서도, 러시아 국민의 62%는 백신 접종에 부정적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에서 IT 전문가로 일하는 한 남성은 “백신 접종은 ‘강요된 자의’에 불과하다”면서 “직장에서 백신을 접종할 것을 강요했다. 이는 옳지 않다. 백신 접종은 자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러시아 근로자들은 백신을 맞지 않으면 일자리를 잃을 상황에 직면해 있다. 고용주 역시 직원들의 백신 접종률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벌금을 물거나, 최대 90일 간 영업을 정지받을 수 있다.

러시아 보건당국은 29일 델타 플러스 변이 바이러스 첫 감염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말 3만 명에 육박했던 러시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한때 7000명대까지 떨어졌으나 최근에는 다시 증가해 2만 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